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보청'·'구라청' 국감서 기상청 예측실패 집중 질타

송고시간2020-10-12 13:52

"과거 기상청 체육대회 날 비와"·"누굴 믿어야 하나"

답변하는 김종석 기상청장
답변하는 김종석 기상청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종석 기상청장이 1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기상청 및 산하기관에 대한 국정감
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12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기상청 국정감사에서는 올해 여름기상 예측을 실패한 데 대한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기상청 체육대회 날에 비가 온다는 농담 섞인 발언부터 기상청장은 거취를 심사숙고해야 한다는 날 선 지적까지 나왔다.

1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기상청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은 "올해는 폭염·장마 예측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해외 기상자료를 찾는 '기상망명족'이 늘었다"며 "기상청은 해외보다 정확도가 높다고 하지만, 국민이 느끼는 것과는 괴리가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매년 국감에서 예보 적중률이 낮다는 지적이 나오는데 본 의원은 기상청이 정보를 공개하는 자세에도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개선을 촉구했다.

같은 당 이수진 의원은 "기상청은 올해 6, 7월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도 8월은 비슷하다고 예보했으나 실제 강수량과는 많이 차이가 났다"며 "기상청의 장기예보가 완전히 빗나간 점을 인정하느냐"고 물었다.

이어 "한국수자원공사는 월별 댐 운영계획을 세울 때 기상청 자료를 사용하는 데 수공이 부정확한 기상청 예보를 사용한 게 홍수 피해가 발생한 원인 중 하나로 본다"고 지적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지난 5월 22일 (여름철)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다고 발표했으나 6월 말 대기 상층에 공기가 정체하면서 수정 예보를 했다"며 "수정한 부분을 제대로 전달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답했다
.

기상청 (CG)
기상청 (CG)

[연합뉴스TV 제공]

기상청의 예측 실패를 비꼰 질의도 나왔다.

'구라청', '오보청'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 아느냐고 말을 시작한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기상청 체육대회를 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김 청장이 "하지 않는다"고 답하자 노 의원은 "1994년 기상청 체육대회 때 비가 왔다"면서 "이걸 웃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청장이 "기상청이 비 올 때 운동하면 다른 사람이 좋은 날 운동하지 않겠느냐"고 답해 잠시 웃음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노 의원은 "올해 여름 폭염을 예상했는데 실제로는 폭우가 왔다"며 "기상청 오보로 인한 각종 피해를 추산해본 적이 있느냐"고 김 청장은 "못했다. 조사하겠다"고 답변했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이번 기상청 국감을 준비하면서 자괴감, 참담함을 느꼈다"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김 의원은 "지난 기상청 국감에서 나온 모든 내용이 오늘 또다시 나왔다"며 "이러니 기상청과 관련해서 '없애라', '못 맞춘다', '필요 없다', '오보청·구라청이다'라는 말이 나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지금의 기상청장이 있으면서 변화와 혁신, 개혁을 바라는 건 거의 불가능하다"며 "김 청장은 거취를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의원은 "기상청은 이번 겨울 기온이 평년 수준이거나 한파가 올 거라고 예보했는데 일본기상청과 기상청 산하 APEC기후센터(APCC)는 평년보다 높다고 밝혔다"며 "국민은 누구의 말을 믿어야 하느냐"고 물었다.

김 청장은 "장기예보는 기상청 자체에서도 하지만, 한·중·일 기후 전문가와 협의해서 최종적으로 한다"고 말했다.

답변하는 김종석 기상청장
답변하는 김종석 기상청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종석 기상청장이 1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기상청 및 산하기관에 대한 국정감
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12 zjin@yna.co.kr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