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속 연수원서 연 1박 2일 기독교 행사에 내외국인 3천명 모였다

송고시간2020-10-12 12:20

상주 인터콥 열방센터…"20∼30명씩 짝 이뤄 자고, 주로 도시락으로 식사"

"빌 게이츠 등이 코로나19 퍼뜨린다고 음모론 펼쳤다"…방역당국 참석자 파악 중

상주 인터콥선교회 행사장
상주 인터콥선교회 행사장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상주 한 기독교 연수원에 신도 등 3천여명이 모여 1박 2일간 행사를 한 것으로 드러나 방역당국이 상황 파악에 나섰다.

12일 상주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기독교 선교단체인 인터콥은 지난 9∼10일 화서면 인터콥 열방센터(연수원)에서 3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박 2일간 선교행사를 열었다.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들도 참석해 5개 외국어 동시통역으로 행사를 했다.

참석자들은 첫날 오후 대강당과 소강당 등에서 밤 11시까지 선교사 강의를 들었다. 다음날에도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같은 방식으로 선교사 강의가 이어졌다.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강의 중에 노래하고 뛰고 울부짖는 일도 있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이들은 주로 대강당에 모였고, 자리가 모자라자 소강당에서 화상으로 강의를 들었다고 한다.

인터콥선교회 행사 참석자들의 가방
인터콥선교회 행사 참석자들의 가방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 참석자는 "선교사가 세계 종말론에 관해 설명하고, 빌 게이츠 등 세계 갑부 8명이 코로나19를 퍼뜨려 불필요한 사람을 제거하는 것이라며 음모론을 펼쳤다"고 했다.

참석자들은 연수원 내 숙소에서 20∼30명씩 짝을 이뤄 잠을 자고, 주로 도시락으로 식사했다고 한다.

주최 측은 참석자에게 휴대전화를 모두 끄도록 지시하고, 사진을 찍을 경우 현장에서 모두 삭제하도록 조치했다.

회비로 24만원씩을 받았고, 11월과 12월에도 같은 장소에서 행사를 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9∼10일에는 거리 두기 2단계로 50인 이상 집회가 금지됐는데 인터콥이 몰래 행사를 연 것으로 보고 참석자들을 파악하고 있다.

이 단체는 1983년 8월 개척선교에 헌신한 소수 대학생에 의해 설립됐다고 홈페이지에 밝히고 있다.

상주서 열린 인터콥선교회 행사
상주서 열린 인터콥선교회 행사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