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30년부터 내연차 등록 금지" 제주, '친환경·첨단 뉴딜' 추진

송고시간2020-10-12 11:42

6조1천억 투입…'그린·디지털·안전망' 3개 분야 10개 과제 중점 투자

향후 5년내 일자리 4만4천개 창출

제주형 뉴딜 정책 발표하는 원희룡 도지사(가운데)
제주형 뉴딜 정책 발표하는 원희룡 도지사(가운데)

[제주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도가 10년 후인 2030년부터 연료를 태워 이동하는 내연 기관 차량 등록 금지를 목표로 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 시대를 준비한다.

제주도는 제주도의회와 공동으로 12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친환경 차량 보급 계획을 포함한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에 따르면 국비와 지방비를 합해 6조1천억원이 투입된다. 2025년까지 일자리 4만4천개도 창출한다.

정부 뉴딜 종합계획에 따라 도가 지난 7월 30일부터 지역 주도형 뉴딜 과제를 발굴한 것으로 '그린 뉴딜', '디지털 뉴딜', '안전망 강화' 등 3개 분야에 10개 핵심과제와 24개 중점과제로 제주 뉴딜을 계획했다.

그린 뉴딜은 4조9천억원(국비 3조1천억, 지방비 1조8천억)을 들여 3만784개의 일자리를 창출이 목표다.

도는 혁신 성장 동력의 저탄소 섬 실현을 위해 통합에너지 시스템 구축과 환경 보전 가치 증진, 자원 순환 등의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그린 뉴딜의 핵심 과제는 그린 뉴딜 선도지역 지정, 용암 해수·생약 산업 육성, 제주공항에 친환경 이동 차량을 배치하는 '그린 웨이'(Green Way) 기반 정비 등이다.

또 제28차 유엔(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도 유치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소규모 마을이나 아파트 단지를 신재생 에너지 타운으로 조성하고 첨단과학단지 및 관광단지 등을 권역별 신재생에너지 지구로 확대한다.

아울러 에너지 저장 장치를 구축하고 제주∼육지 간 제3의 해저 연계선을 증설하기로 하기로 했다.

원희룡 지사는 "한전이 독점하고 있는 전력거래를 자유화하도록 정부에 건의해 지역 사회 안에서 누구나 청정한 전력을 생산하고 거래하는 등 도민이 에너지를 생산하고 활용하는 주체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 뉴딜 분야는 스마트·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육성하고 문화·관광에 도입하는 계획이다.

블록체인 융합데이터 산업과 5G 드론 산업 구축, 화장품 및 바이오산업 육성 등의 차세대 신성장 산업 육성 계획도 포함됐다.

이와 함께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제주데이터센터 구축과 통합관제센터 운영, 지능형 교통 시스템(C-ITS) 활용 등을 추진한다.

안전망 강화 사업의 경우 제주공항과 제주항의 철저한 방역 체계 구축을 위해 블록체인 기술과 ICT를 도입한 '제주 안심 코드'를 개발해 방역을 관리하는 내용이다.

오름과 휴양림 등을 이용한 치유 프로그램 개발, 취약계층 보호 등의 사업 내용도 담겼다.

원 지사는 "제주 뉴딜은 깨끗하고 안전하고 똑똑한 변화들을 도민 생활 속에 더욱 다양하게, 더욱 깊이 퍼뜨려 도민의 안전과 지역경제 회복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