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탄있다" 1억 훔친 베트남 은행강도 잡고보니 'TV서 본 사람'

송고시간2020-10-12 09:44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 여성 "빚 갚으려"…"소원대로 유명해졌네" 댓글도

은행을 턴 뒤 쇼핑몰에서 옷을 갈아입은 것으로 보이는 장면이 CCTV에 찍혔다
은행을 턴 뒤 쇼핑몰에서 옷을 갈아입은 것으로 보이는 장면이 CCTV에 찍혔다

[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베트남 도심 은행에서 1억원을 훔쳐 달아난 한 강도가 잡고 보니 TV 오디션 프로그램 등에 출연했던 여성으로 드러났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12일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인 P(24)씨는 강도 등의 혐의로 이틀 전 경찰에 붙잡혔다.

P씨는 같은 날 정오께 호찌민 시내 한 은행 지점에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들어간 뒤 가방 속에 폭탄이 있다며 직원들을 위협해 21억 동(1억430만원)을 가방에 담게 했다.

이 과정에서 직원 책상에 휘발유를 부으며 위협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돈을 빼앗은 뒤에는 직원들을 방에 가둔 뒤 은행 앞에 서 있던 택시를 타고 달아났다.

폭탄이 있다며 위협하면서 은행 직원들을 협박하는 CCTV 장면
폭탄이 있다며 위협하면서 은행 직원들을 협박하는 CCTV 장면

[VN익스프레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목격자는 경찰에 이 모든 과정이 약 5분 만에 일어났다고 진술했다.

그는 강도 행각 직후 쇼핑센터 세 곳을 잇달아 찾아 옷과 모자 그리고 들고 있던 가방을 바꾸며 변장하려고 애를 쓴 것으로 드러났다고 언론은 전했다.

그러나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추적에 나선 경찰에 의해 한 쇼핑센터에서 범행 3시간여 만에 검거됐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P씨는 베트남의 오디션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기도 했고, 자신의 유튜브 채널도 운영했다.

온라인 매체 징은 그의 페이스북 페이지 팔로워가 9천명이 넘고, 유튜브 채널 구독자도 4천800명이 넘는다고 전했다.

그는 경찰에서 범행 이유에 대해 많은 빚이 있어 이를 갚을 돈이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빚을 진 이유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관련 소식이 실린 뉴스에는 "유명해지고 싶어하더니, 이제 유명해졌네" 등의 댓글이 달렸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