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근 10년간 부·울·경 공무원 임대주택 증가 '0건'

송고시간2020-10-12 09:23

박재호 국회의원
박재호 국회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최근 10년간 부산·울산·경남지역 공무원 임대주택이 전혀 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 남을)이 공무원연금공단으로부터 받은 올해 8월 말 기준 '공무원연금공단 지역별 주택공급현황'을 보면 2011년 이후 공급된 공무원 대상 임대주택은 4천759가구다.

이중 부·울·경은 한 채도 없었다.

공무원 특별분양 및 분양 전환 주택은 경기도에만 3천664가구가 공급됐다.

10년간 부·울·경 지역 임대주택 공급분이 없다 보니 해당 지역 공무원연금공단의 지역별 공무원 주택입주 비중은 1천562가구로 전체 9.85%에 불과했다.

인구 비중이 부·울·경보다 적은 대구·경북은 2천165가구 13.65%를 차지했다.

박 의원은 부·울·경 지역에 향후 공급 계획조차 없다는 점을 우려했다.

공무원연금공단은 향후 노후 임대주택 재건축 사업을 개포·고덕 3천500가구 등 서울지역에 집중하고 있다.

재건축조합 참여사업 방식 공급분은 광주와 전주 등 호남·충청 9개 지역에서 764가구가 추진 중이다,

박 의원은 "임대주택 공급은 단기에 불가능하다"며 "부·울·경 지역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공무원 임대주택 공급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