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자금 대출 못 갚는 청년 급증…올해 이미 1만1천명 넘어

송고시간2020-10-12 08:12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최근 5년간 학자금 대출 채무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최근 5년간 학자금 대출 미상환 누적 인원'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현재 미상환 누적 인원 3만5천명(418억원)에 이르렀다.

연도별 신규 미상환 인원을 보면 2017년 7천명, 2018년 8천명, 2019년 1만5천여명 등이었다. 올해는 이미 1만1천명에 달했다.

3년까지 상환액이 5% 미만이거나 없는 장기 미상환 인원 역시 증가 추세를 보였다. 다만 2018년의 경우 국세청의 납부 유예제도 홍보 강화로 다소 줄어들었다고 유 의원은 설명했다.

유 의원은 "학자금 채무자 현황은 청년실업의 또 다른 지표로서 의미가 있다"며 "학자금 채무자가 급증했다는 것은 취업 후 실직한 인원이 증가했거나, 취업했더라도 학자금 대출 상환조차 어려운 양질의 일자리가 아니었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서 청년 고용시장이 매우 불안하다"며 상환유예 및 이자감면 등의 추가 대책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