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진 관측장비 3.9일에 한번꼴 오작동…복구에 최대 6일 소요"

송고시간2020-10-12 05:55

윤준병 의원 국감 자료…"지진관측 공백으로 위험 노출"

한반도 지진 (PG)
한반도 지진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기상청의 지진 관측장비가 평균 3.9일에 한 번꼴로 오작동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기상청에서 받은 '최근 5년간 지진 관측장비 오작동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 8월까지 전국 지진관측소 265개소에서 발생한 지진 관측장비 오작동 건수는 529건으로 집계됐다.

평균적으로 보면 3.9일에 한 번씩 오작동이 발생한 셈이다.

오작동이 발생한 지진 관측장비가 정상작동을 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1∼6시간 이내에'가 29.5%로 가장 많았고, '6∼12시간 이내' 28.4%, '12∼24시간' 21.0%, '24시간 이상' 19.8%, '1시간 이내' 1.3% 순이었다.

가장 길었던 기간은 8천824분(6.1일)으로 집계됐다. 2017년 12월 울산 지진관측소에서 자료 전송상태 불량으로 기록계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경우다.

2019년 홍도 6천645분, 2018년 남원 5천72분, 2019년 욕지도 4천593분 등이 뒤를 이었다.

오작동 유형은 '통신·전원·충전기 등 자료 전송 오작동'이 49.5%로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이외에 '지진계로 인한 오작동'은 38.6%, '기록계로 인한 오작동'은 10.0%, 위성위치정보시스템(GPS)으로 인한 오작동'은 1.9%였다.

윤 의원은 "기상청 지진 관측장비가 나흘에 한 번꼴로 오작동하고 5건 중 1건은 정상작동까지 하루 이상 소요되면서 지진 관측에 공백이 발생했다"며 "국민이 지진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되지 않도록 총괄기관인 기상청은 신속하고 철저한 관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