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팔은 코로나19 없는 나라" 주장했던 장관, 내각서 첫 감염

송고시간2020-10-11 11:35

문화부 장관, 확진 판정…총리실 보좌관 이어 감염 확산

'방역 지침 위반'으로 인천-카트만두 승객 160명은 7일간 격리

네팔 카트만두에서 마스크를 쓴 상인. [신화=연합뉴스]

네팔 카트만두에서 마스크를 쓴 상인. [신화=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폭발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네팔에서 각료 가운데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카트만두포스트 등 현지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네팔 문화·관광·민간항공부 장관인 요게시 바타라이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일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나왔지만 오늘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5일 검사 후 여러 행사에 참여한 뒤 열이 나기 시작하자 다시 검사를 받았다.

자가격리에 들어간 바타라이 장관은 "지금까지는 미열 외에는 다른 합병증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2월 "네팔은 코로나19가 없는 나라"라며 방역을 자신하기도 했지만 최근 바이러스 확산세를 피하지는 못했다.

내각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하자 총리실 등에도 비상이 걸렸다. 회의 등을 통해 K.P. 샤르마 올리 총리를 비롯해 다른 장관까지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최근 총리실에서는 수석·외교·언론 등 보좌관 3명, 수석 비서관, 사진사 등 총리 최측근 5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감염이 확산한 상태다.

마스크를 쓴 네팔 랄리푸르의 여성. [신화=연합뉴스]

마스크를 쓴 네팔 랄리푸르의 여성. [신화=연합뉴스]

네팔은 지난 7월만 하더라도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0∼200명 수준에 그쳤지만, 방역 통제가 완화되면서 8월부터 확산세가 거세졌다.

신규 확진자 수는 8월 중순부터 1천명 안팎을 기록했고 전날에는 이 수치가 5천8명(이하 월드오미터 기준)으로 발병 후 최고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누적 확진자 수는 10만5천6천84명을 기록했다.

네팔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생 추이.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캡처]

네팔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생 추이.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캡처]

이처럼 바이러스 확산세가 거세지는 가운데 전날 인천-카트만두 아시아나항공 특별기 탑승객 일부가 방역 지침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 당국이 강제 격리 등 긴급 대응에 나섰다.

카트만두 트리부반 국제공항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입국 과정에서 탑승객 가운데 8명 이상이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검사 음성확인서를 소지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네팔 입국자의 경우 PCR검사 음성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소지해야 하며 이를 어길 경우 미소지자를 포함한 탑승객 전원이 7일 동안 강제 격리된다.

이날 항공기에는 한국인 승객은 없었고 네팔인만 160명 탑승한 상태였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