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천서 돼지열병 추가 확진…2.1㎞ 떨어진 살처분 대상 농장

송고시간2020-10-11 08:54

"이미 살처분해 매몰작업 중"…인접 시·군 114개 농가 '음성'

화천서 강원도 내 첫 농가 ASF 발생
화천서 강원도 내 첫 농가 ASF 발생

(화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화천군의 한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9일 오전 해당 농가에서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0.10.9 yangdoo@yna.co.kr

(화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올해 들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강원 화천에서 또다시 ASF가 추가 확진돼 매몰 작업이 진행 중이다.

강원도는 지난 9일 첫 발생한 A씨의 양돈농가에서 2.1㎞ 떨어진 상서면 봉오리 B씨의 농장에서 ASF 양성이 확인됐다고 11일 밝혔다.

1천20마리를 사육 중인 이 농장은 첫 발생 농장으로부터 방역대(반경 10㎞ 이내)에 있어 예방적 살처분 대상 농가 2곳 중 한 곳이다.

방역 당국은 전날 예방적 살처분을 위해 이 농장에서 사육 중인 30마리의 시료를 채취, 정밀 검사한 결과 이 중 2마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이 농가를 비롯해 방역대에 있는 2개 농가 모두 예방적 살처분이 결정됐고, 현재 매몰작업이 진행 중이어서 별도의 조치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첫 발생 농가와 7.7㎞ 떨어진 또 다른 살처분 대상 농가(450마리)는 음성으로 나왔다.

이로써 첫 발생 농가 721마리를 비롯해 추가 확진 농가 1천20마리, 예방적 살처분 대상 농가 450마리 등 총 2천196마리가 살처분됐다.

화천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농가 통제
화천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농가 통제

(화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화천군의 한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9일 오전 해당 농가에서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해당 농장 입구를 통제하고 있다. 2020.10.9 yangdoo@yna.co.kr

이와 함께 도 방역 당국이 첫 발생 농가와 인접한 8개 시·군 114개 농가를 대상으로 정밀 검사를 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화천을 비롯해 철원, 양구, 인제, 춘천, 홍천, 양양, 고성 등 8개 시·군 114개 농가에서는 29만2천911마리를 사육 중이다.

방역 당국은 이 중 1개 농가당 10두씩 총 1천140마리를 검사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경기·강원 양돈농장과 축산시설, 축산차량에 대해 내려진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12일 오전 5시까지로 연장했다.

중수본은 명령 연장 기간에 정밀검사와 소독 등 초동 방역을 강화할 방침이다.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해 9월 16일 국내 첫 발생 이후 1년 만에 지난 9일 화천군 상서면 다목리의 양돈농장에서 재발했다.

영상 기사 돼지열병 재발에 '확산차단' 비상…예찰활동 강화
돼지열병 재발에 '확산차단' 비상…예찰활동 강화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