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지만, 뒤풀이서 '쓰레기통 쿵쿵'… "휴스턴에 공격적인 도발"

송고시간2020-10-11 08:42

양키스 꺾은 기쁨 만끽하는 최지만
양키스 꺾은 기쁨 만끽하는 최지만

[탬파베이 레이스 구단 공식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다음 상대인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저격했다.

탬파베이는 지난 10일 미국프로야구 뉴욕 양키스와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마지막 5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두고 12년 만에 챔피언십시리즈(ALCS)에 진출했다.

'거함' 양키스를 무너트린 탬파베이는 뒤풀이 축가로 프랭크 시내트라의 '뉴욕 뉴욕', 제이지와 얼리샤 키스의 '엠파이어 스테이트 오브 마인드'를 선택했다.

탬파베이 선수들은 양키스의 연고지인 뉴욕을 예찬하는 내용으로 사랑받는 두 곡에 박자를 타며 달콤한 승리를 즐겼다.

최지만은 여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갔다.

시가를 입에 문 최지만은 더그아웃에서 파란색 재활용 쓰레기통을 넘어뜨린 뒤 발로 수차례 밟았다. 탬파베이 동료들은 환호했다.

미국 '뉴욕 포스트'는 11일 최지만이 개인 소셜미디어(SNS) 라이브에서 이 같은 행동을 했다며 휴스턴에 대한 도발로 해석했다.

휴스턴이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 상대 포수 사인을 비디오카메라로 확인한 뒤 타자에게 쓰레기통을 두들기는 방법으로 상대 투수의 구종을 전달했기 때문이다.

'뉴욕 포스트'는 "최지만이 양키스와 휴스턴을 공격적으로 도발했다"고 평가했다.

탬파베이와 휴스턴은 12일부터 7전 4승제로 ALCS를 벌인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