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장사 소액주주 상반기 90%↑…'대주주 확대' 충격 더 커질듯

송고시간2020-10-11 08:30

민주당 자본시장특위 김병욱, 주식대주주 범위 확대 유예 촉구
민주당 자본시장특위 김병욱, 주식대주주 범위 확대 유예 촉구

더불어민주당 자본시장활성화특별위원장 겸 정무위원회 간사인 김병욱 의원이 지난달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주식 대주주 범위 확대의 유예를 촉구하는 모습.
주식 과세대상 대주주 범위는 지속적으로 확대돼 올해 연말 기준으로 10억원에서 3억원으로 낮아질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올해 상반기에 '동학개미' 열풍에 힘입어 주요 상장기업의 소액주주 숫자가 평균 9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주식 양도차익을 과세하는 '대주주' 범위를 올해 말부터 대폭 확대하기로 하면서 새로 양도세 대상에 포함되는 투자자 숫자가 예전보다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여 증시 충격이 우려된다.

11일 한국거래소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시가총액 1~100대 상장사(지난 8일 기준) 중 반기보고서에서 소액주주 현황을 공시한 23개 기업의 지분율 1% 미만 소액주주 숫자는 작년 말보다 평균 89.11%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삼성전자[005930]는 작년 말 56만8천313명이던 소액주주 수가 지난 6월 말 현재 145만4천373명으로 88만6천60명, 155.91%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증시가 급락한 3월 이후 개미들의 대표적인 매수 대상으로 부각됐다.

그 결과 연초부터 지난 8일까지 개인 투자자는 삼성전자 보통주를 7조9천656억원어치(1억5천717만주) 순매수했다.

이에 따라 개인 투자자의 삼성전자 지분율도 작년 말 약 3.6%에서 현재 약 6.2%로 상승한 것으로 추정된다.

시총 3위인 네이버[035420]는 소액주주 숫자가 같은 기간 4만3천622명에서 18만7천972명으로 무려 330.91% 증가했다.

네이버도 코로나19 이후 대표적인 비대면 종목으로 떠오르면서 개인이 올해 1조7천162억원어치를 사들였다.

SK[034730]의 경우 작년 말 2만415명이던 소액주주 수가 6월 말 9만4천142명으로 361.14% 늘어나 집계 기업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 밖에 삼성SDI[006400](135.58%), 한온시스템[018880](117.17%), 알테오젠[196170](135.32%), 더존비즈온[012510](182.09%) 등도 같은 기간 소액주주 수가 2배 이상 불어났다.

이처럼 상장사 소액주주 수가 크게 늘어난 것은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외국인·기관이 주식을 매도한 반면 개인은 줄기차게 사들였기 때문이다.

개인이 연초부터 지난 8일까지 순매수한 주식은 총 57조7천725억원(코스피 44조872억원·코스닥 13조6천853억원)어치에 이른다.

문제는 양도세 과세 대상인 대주주의 주식 보유액 기준이 올 연말을 기점으로 종전 10억원에서 3억원으로 대폭 낮아진다는 점이다.

국회 정무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한국예탁결제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주주 범위 확대로 새로 대주주에 포함되는 3억원 이상~10억원 미만 보유 주주 수는 작년 말 기준으로 8만861명, 보유 주식 금액은 41조5천833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올해 소액주주 수 급증을 고려하면 올 연말 대주주로 신규 편입되는 투자자 숫자는 작년 기준 수치보다 훨씬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게다가 올해 들어 코스피가 8.84%, 코스닥은 30.13% 각각 상승하는 등 증시가 호조를 보이면서 투자자들의 주식 평가액도 그만큼 늘어난 점을 감안하면 대주주 편입 대상자는 한층 더 많아질 가능성이 크다.

거래소에 따르면 앞서 대주주 기준이 하향됐던 2017년 말(25억원→15억원)과 2019년 말(15억원→10억원)을 앞두고 개인은 2017년 12월 약 5조1천억원, 2019년 12월 4조8천억원을 각각 순매도한 바 있다.

따라서 올 연말 대주주 신규 편입 규모가 예전보다 훨씬 커지면 이를 피하기 위한 개인 등의 순매도도 과거 사례보다 대폭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안소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과거에도 대주주 요건이 크게 하향되기 직전 연말에 개인의 대규모 순매도 패턴이 확인된다"며 "특히 이번에는 하향 조정폭이 크고 올해 주식시장에 유입된 개인 자금의 규모가 많다는 점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시장의 개인 수급 영향력이 커진 만큼 대주주 지정 회피를 위한 일부 개인 자금의 움직임이 시장에 미치는 충격도 과거보다 커질 수 있다"며 "올해는 개인의 시장 방어 역할이 컸던 만큼 개인 수급이 흔들린다면 연말 대외 리스크와 맞물려 시장 변동성이 더 커질 수 있음을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주요 상장사 소액주주 숫자 변동

종목 19년 말 6월 말 증가율
삼성전자 568,313 1,454,373 155.91%
네이버 43,622 187,972 330.91%
삼성SDI 75,580 178,054 135.58%
삼성물산 120,589 132,595 9.96%
SKT 70,697 133,073 88.23%
포스코 165,829 195,775 18.06%
SK 20,415 94,142 361.14%
셀트리온헬스케어 122,583 200,070 63.21%
한전 432,683 518,286 19.78%
하나금융 63,914 103,852 62.49%
롯데케미칼 40,025 51,313 28.20%
한온시스템 15,352 33,340 117.17%
S-Oil 51,108 99,716 95.11%
한국조선해양 92,447 104,269 12.79%
에이치엘비 118,205 112,255 -5.03%
알테오젠 16,386 38,560 135.32%
강원랜드 39,497 74,234 87.95%
현대중공업지주 53,211 57,891 8.80%
더존비즈온 10,158 28,655 182.09%
DB손해보험 8,835 13,213 49.55%
펄어비스 13,185 11,481 -12.92%
쌍용양회 29,967 38,323 27.88%
NH투자증권 45,841 81,297 77.35%

(자료=각사 작년 사업보고서 및 올해 반기보고서)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