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가 8년간 사들인 日전범기업 물품 4천500억원

송고시간2020-10-11 07:00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정부가 지난 8년간 사들인 일본 전범기업 생산 물품이 4천5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조달청에서 받은 '정부 각 부처 및 산하기관의 전범기업 물품 구매현황'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7월까지 중앙조달 내자 물품 및 일반용역으로 구매된 일본 전범기업 생산물품이 총 4천547억6천만원(6만2천906건)이었다.

생산기업별로 보면 히타치가 1천989억8천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후지 1천159억3천만원, 파나소닉 915억3천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중 수의계약은 793억3천만원이었다.

수요기관 별로는 국가기관이 1천821억3천만원(1만1천608건), 지자체 940억4천만원(1만9천953건), 준정부기관 586억4천만원(1천798건), 교육기관 554억2천만원(1만8천518건) 순이었다.

품목은 볼펜, 다리미, 살충제부터 복사기, 프로젝터, 캠코더, 카메라 등 IT 제품이 많았다. 특히 다리미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숙소에 납품된 것으로 나타났다.

양 의원은 "국가 간 무역을 고려해 조달규제를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으나, 일본과의 관계는 매우 특수해 국민들의 법 감정 역시 헤아려 조달과정에서 검토가 필요하다"며 "특히 교육기관이 문제의식 없이 구매하는 행위는 청소년들의 역사 인식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