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벨상의 그림자…"수상자 중 여성 6%, 흑인은 2%도 안 돼"

송고시간2020-10-10 15:14

노벨상
노벨상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경제학상 발표만 남겨 둔 올해 노벨상 수상자 명단에서 여성이 전체 9명 중 4명으로 절반을 차지했지만 역대로 보면 성별, 인종적 다양성이 여전히 부족하다고 미국 CNN 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 방송은 "역대 노벨상 수상자 931명과 28개 단체 중 여성은 57명으로 전체의 6%, 흑인은 16명으로 2%가 채 안 된다"고 지적했다.

2020년 노벨상 명단을 보면 여성 수상자는 앤드리아 게즈(물리학상), 에마뉘엘 샤르팡티에·제니퍼 다우드나(화학상), 루이즈 글릭(문학상) 등 4명이다.

올해 화학상의 경우 여성 과학자 2명이 함께 수상했는데 이 부문의 공동수상자에 여성만 이름을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고 물리학상을 받은 게즈는 이 부문에서 4번째 여성이었다.

첫 여성 노벨상 수상자는 마리 퀴리(1903년. 물리학상)였고, 2009년에는 5명으로 한 해 최다 여성 수상자가 나왔다.

21세기 들어 20년간 여성 노벨상 수상자 수는 올해를 포함해 28명으로 역대 여성 수상자의 절반을 차지했다.

노벨상 시상이 1901년 시작된 점을 고려하면 지난 세기 100년간 전체 여성 수상자 수와 최근 20년이 맞먹는 셈이어서 여성의 비중은 대체로 오름세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관련, CNN 방송은 "과학 부문의 노벨상을 받은 여성 과학자의 수는 느린 속도로 증가하고 있지만, 인종 다양성의 관점에서는 상황이 매우 좋지 않다"고 분석했다.

흑인 수상자의 경우 현재까지 평화상 부문에서 12명, 문학상 3명, 경제학상 1명이 전부다. 생리의학상, 물리학상, 화학상 등 과학 부문에서 배출된 흑인 수상자는 120년이 된 노벨상 역사에 없다.

올해 수상자가 발표된 5개 부문에서도 아직 흑인은 없다.

마크 짐머 코네티컷 칼리지 화학과 교수는 "인종 다양성 부족의 근본 원인은 노벨상이 아니라 사회 체계에 있다고 본다"면서 "과학계 내의 다양성 부족 문제는 특정 계층에 대한 정보 부족 문제로도 이어질 수 있다. 모든 인구가 과학을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