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혈병 학생 도와주세요"…충북학부모단체 후원 운동 나서

송고시간2020-10-10 14:47

청주 흥덕고 서예원 양 위중…혈소판 헌혈 등 동참 호소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예원이가 건강한 모습으로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게 도와주세요"

"헌혈에 동참해 주세요"
"헌혈에 동참해 주세요"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의 학부모단체가 급성 백혈병으로 투병 중인 학생 돕기에 나섰다.

10일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에 따르면 청주 흥덕고등학교 3학년 서예원 양은 지난 추석 연휴 갑자기 쓰러진 뒤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서양은 현재 서울 성모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으나 출혈이 멈추지 않아 생명이 위중한 상황이다.

연합회 측은 서양의 병세를 늦추고 원활한 치료를 위해서는 RH+ A형 혈소판의 꾸준한 공급이 필수적이라며 주변의 도움을 호소했다.

매일 다섯명 분의 혈소판을 지속해서 공급해야 하는데, 혈소판은 저장 기간이 매우 짧아 당일 헌혈한 것을 곧바로 수혈해야 한다.

혈소판 성분 헌혈이 가능한 대상도 제한적이어서 주변의 도움 없이는 서양의 수혈 유지가 어렵다는 게 연합회 측의 설명이다.

헌혈로 서양을 돕길 원하는 사람은 흥덕고 학부모회(☎ 010-5690-4831) 또는 흥덕고 교무실(☎ 043-717-8764)로 연락해 일정을 확인한 뒤 가까운 헌혈의 집을 찾아 혈소판 헌혈 성분 헌혈을 해야 한다.

특정 날짜에 필요 이상으로 많은 혈소판이 공급되거나, 반대로 부족한 상황이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헌혈의 집 방문 때 '서울 성모병원 11층 중환자실 서예원 환자'에게 지정 헌혈을 한다고 밝히거나 헌혈증을 학교로 보내는 방법도 있다.

연합회 관계자는 "청주에는 혈소판 성분 헌혈이 가능한 헌혈의 집이 2곳뿐이어서 예원이가 입원해 있는 수도권 주민들의 도움이 절실하다"며 "중환자실에서 포기하지 않고 온 힘을 다해 버티는 예원이가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모두가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