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매체 "미국 엘리트들 진실 외면…중국에 위압감 느낀 탓"

송고시간2020-10-10 13:49

[글로벌 타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글로벌 타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서 효과를 거두며 경기 회복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코로나19 책임론을 앞세워 서구권의 중국에 대한 공세가 이어지는 것은 서구 엘리트들의 잘못된 대중 인식 때문이라고 중국 관영 매체가 주장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10일 논평(論評)에서 "미국의 지배 권력과 일부 서구 엘리트들은 중국을 맹렬하게 공격해 왔다"면서 "그들은 중국의 발전을 이끌고 세계 각국과 우호적인 태도를 유지하는 중국공산당을 악의적으로 공격했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그들은 중국을 세계 질서를 파괴하는 악의 세력으로 규정하고, 중국과 미국 등 다른 국가의 정당한 경쟁을 적대적인 행위로 묘사했다"면서 "또한 중국의 기술력과 해외 유학생들을 중국 정보 시스템의 일부로 간주해 꼬리표를 붙였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의 중국 인권 문제 비판에 대해 "어떤 나라의 인권도 완벽하지 않다"며 "미국 역시 인권 문제가 있고, 중국은 미국의 지적과 달리 특정 소수민족이나 정치집단의 권리를 악의적으로 핍박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계화에 동참하고, 세계를 향해 개방돼 있고, 경제적으로 세계와 통합된 중국이 인민들의 기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고 여기는 것이 이상하다"며 "미국은 특히 21만명 이상의 코로나19 사망자를 내놓고 코로나19를 성공적으로 통제한 국가를 저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아울러 "미국의 이런 행위는 사실을 직시하는 것을 두려워하고, 위압감을 느끼기 때문"이라며 "수치심을 알기 위해서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