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권력형 게이트 문 열렸다…비리의 악취 진동"

송고시간2020-10-10 12:04

검찰에 공정한 수사 촉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은 10일 여권 인사들의 연루 의혹이 불거진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건을 권력형 비리로 규정하며 검찰에 공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검찰은 국민이 납득할 만한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는 물론 수사팀 독립까지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은 결정적 증거와 진술을 파악하고도 이를 조용히 뭉갰다"며 "청와대가 개입한 울산시장 선거 등 권력형 비리 게이트가 이어지는데도 처벌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리의 악취가 진동하는 문재인 정권의 거대한 권력형 비리의 실상은 마치 범죄 영화를 보는 듯하다"며 "검찰이 공익의 대표자로서 부패를 척결하고 인권을 바로 세워야 할 기본 사명과 역할을 되뇌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교수는 페이스북 글에서 "문재인 정부도 측근 실세가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의 문이 열리는 모습"이라며 "최순실 태블릿 PC가 탄핵까지 이어진 것처럼 어디까지 갈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