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매체, 오전 열병식 개최 보도 없어…"오후에 할 듯"

송고시간2020-10-10 12:08

가장 최근 열린 2018년 2월·9월 두 차례 열병식은 모두 녹화로 중계

북한 과거 열병식에 등장한 무기들
북한 과거 열병식에 등장한 무기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인 10일 열병식을 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정오 현재 개최 보도는 나오지 않았다.

이날 조선중앙TV와 조선중앙방송 등 관영매체 편성표에는 열병식 중계 순서가 빠져 있어 오후에 개최되거나 방영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중앙TV 편성표를 보면 오전 9시17분 기록영화를 시작으로 오전 11시 57분까지 최고지도자 선전물, 예술영화 등 일상적인 프로그램만 배치됐다.

특히 당창건 75주년인 만큼 평소 토요일과 달리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 공백을 두지 않은 채 종일 방송을 편성했다.

또 오후 1시 47분부터 자연환경 다큐멘터리나 정규보도, 만화영화 등을 편성했지만, 따로 열병식 순서가 마련돼 있지는 않다.

통상 북한 TV 등 관영매체는 주요 기념일 때 진행하는 열병식이나 퍼레이드 같은 경우 편성표에 반영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다.

편성표에는 넣지 않은 채 정규방송을 하다가 중간에 이를 끊고 실황중계나 녹화실황으로 내보내는 적이 많다.

군 창설 70주년 열병식이 열렸던 2018년 2월 8일에도 오전 11시 30분께 행사가 진행됐으나 오후 5시30분 녹화 중계했고, 이를 아침에 공개하는 편성표에 따로 예고하지는 않았다.

정보당국은 이번 열병식 자체가 이날 오후 늦게 열릴 것으로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참석자들의 체온 검사를 철저히 하면서 이른 오전에 열병식을 진행하는 것이 여의치 않았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더욱이 예상치 못한 방송사고 등을 고려해 생중계보다는 녹화중계를 선택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은 2013년 7월 27일 '조국해방전쟁 승리의 날'(휴전) 60주년, 2013년 9월 9일 정권수립 65주년, 2015년 10월 10일 당창건 70주년, 2017년 4월 15일 태양절(김일성 생일) 기념 열병식은 조선중앙TV를 통해 모두 실시간 생중계했다.

하지만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는 등 대외관계가 급물살을 탔던 2018년 2월 건군절과 그해 9월 정권수립일에는 모두 녹화중계를 택했다.

앞서 서욱 국방부 장관은 지난 7일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예년 사례와 비교해볼 때 열병식 포함해서 여러 가지 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전략무기들을 (동원해) 무력시위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답한 바 있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