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약물 투약 중단"…코로나19 재검사 결과는 언급안해

송고시간2020-10-10 11:19

"난 진짜 튼튼해…코로나19 검사 또 받았다"…WP "재검사 발언 모호"

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했다가 지난 5일 퇴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발코니에서 바깥을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했다가 지난 5일 퇴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발코니에서 바깥을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건강 상태를 자신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를 더 투약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폭스뉴스의 '터커 칼슨 투나잇'쇼에 출연해 "지금 나는 약을 먹지 않는다. 8시간쯤 전부터 약물을 투여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인터뷰는 코로나19 확진 이후 첫 TV 방송 인터뷰로, 화상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는 폭스뉴스의 의학자문역이자 내과의사인 마크 시젤과 인터뷰를 하고 자신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또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결과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검사를 받았다. 숫자를 보지는 못했지만 난 다시 검사를 받았고, 내가 (바이러스 수치의) 바닥에 있거나 (바이러스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의 이런 발언을 두고 "모호하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토요일인 10일 또다시 검사를 받을 수도 있다면서 "그들은 며칠에 한번씩 검사한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자신이 어디서 감염됐는지는 모른다면서도 "(이 병은) 매우 전염성이 강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나는 진짜 튼튼하다고 느낀다(I feel really strong)"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밤 백악관으로 복귀하기 전까지 사흘 간 군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그동안 그는 리제네론사(社)가 개발한 항체 치료제와 함께 길리어드사이언스사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스테로이드 소염제인 '덱사메타손' 등을 투약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부터 대외 행사를 재개할 방침이다.

그는 토요일인 10일 코로나19 확진 이후 처음으로 백악관에서 군중을 상대로 연설하고 월요일인 12일에는 플로리다주에서 유세에 나선다.

yonglae@yna.co.kr

길리어드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길리어드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