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열병식날 美테러지원국 지정 비난…"제멋대로 딱지 붙여"

송고시간2020-10-10 08:24

유엔총회 위원회서 발언 오늘 보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이 유엔총회 제6위원회(법률관련)에서 자국을 테러지원국으로 낙인찍은 미국을 겨냥한 비난 발언을 쏟아냈다.

(CG)
(CG)

[연합뉴스TV 제공]

북한 대표는 지난 6일 유엔총회 6위원회의 '국제 테러 제거조치' 토의에서 "일부 특정국가들은 저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주권국가에 제멋대로 '테러지원국' 딱지를 붙이고 제재와 압력을 가하고 있으며 제도전복행위에 계속 매달리면서 반정부 테러 단체들을 지원하고 있다"고 발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그는 "그 누구도 반테러 투쟁이 특정 국가나 세력들의 정치적 목적 추구를 위한 공간으로 악용되는 것을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포괄적인 국제 반테러협약에 강권과 전횡으로 주권 국가의 자주권을 난폭하게 침해하는 특정국가의 국가 테러 행위를 문제시하고 근절할 수 있는 조항들이 명백히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권국가의 정권 교체를 목적으로 하는 국가 테러는 가장 엄중한 테러 행위"라며 "주권존중, 내정불간섭의 원칙을 밝힌 유엔헌장과 국제법에 대한 난폭한 유린"이라고도 덧붙였다.

미국 테러지원국가 지정 (PG)
미국 테러지원국가 지정 (PG)

[권도윤,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북한이 미국을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지만, 이 발언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분류한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 국무부는 1988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다가 2008년 해제한 뒤 또다시 2017년부터 재지정해왔다.

그간 대미비난을 자제해오던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당일을 맞아 이처럼 미국을 겨냥한 비난발언을 보도한 점이 눈에 띈다.

남측 당국은 북한이 이날 열병식에서 다탄두 탑재형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ICBM의 사거리가 길어질지에 관심이 쏠린다.

미국은 북한의 ICBM 개발 및 시험발사가 본토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하고 있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