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유가, 노르웨이 파업 해결에 하락…WTI 1.4%↓

송고시간2020-10-10 04:18

미국 텍사스주의 원유 펌프
미국 텍사스주의 원유 펌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국제 유가는 9일(현지시간) 공급 위축 우려가 일부 해소된 데 힘입어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4%(0.59달러) 내린 40.6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현재 배럴당 1.4%(0.62달러) 떨어진 42.7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노르웨이 석유 업계 노동자들이 열흘간의 파업 끝에 이날 임금 협상을 타결했다는 소식이 유가를 끌어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미국 멕시코만 일대 원유 생산시설은 허리케인 '델타'의 상륙을 앞두고 92%가 가동 중단된 상태다.

노르웨이 파업과 미 허리케인의 여파로 이날 하락에도 불구하고 주간 WTI 가격 상승률은 10%에 육박했다.

국제 금값은 달러화 약세와 미 추가 경기부양 논의 재개 덕분에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6%(31.10달러) 상승한 1,926.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