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페인, 마드리드에 비상사태 선포…이동제한 즉시 발효

송고시간2020-10-10 00:24

보건부 봉쇄령→지방법원 기각→다시 봉쇄령 '엎치락뒤치락'

중앙-지방정부 갈등 여파…10개 시군 거주 480만명에 영향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경찰이 운전자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경찰이 운전자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스페인 정부가 9일(현지시간) 수도 마드리드와 주변 9개 시·군에 2주 동안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살바도르 이야 보건부 장관은 이날 국무회의를 마치고 이같이 밝혔다고 AFP, AP 통신 등이 전했다.

이야 장관은 "마드리드 주민의 건강을 지키고 다른 지역으로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마드리드 광역주에 속한 10개 시·군에 거주하는 480만명은 이날부터 2주 동안 출근, 등교, 병원 진료 등 예외로 인정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지역 밖으로 이동이 제한된다.

관내 술집과 식당은 수용 가능 인원의 절반만 받아야 하며, 오후 11시에는 문을 닫아야 한다.

애초 스페인 정부는 이달 2일 오후 10시부터 해당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었으나 마드리드 고등법원이 전날 이를 기각하면서 제동이 걸렸다.

마드리드 법원은 해당 조치가 기본권을 침해하는 데다 자치권을 가진 지방정부가 아닌 중앙정부가 내린 조치라는 이유로 비준을 거부했다.

이에 스페인 정부는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함으로써 중앙정부가 해당 조치를 시행할 법적 권리를 마련했다.

마드리드 지역의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확진자는 564명으로 스페인 나머지 지역 평균 257명의 2배를 웃돌고 있다.

이에 스페인 중앙정부는 마드리드에 적용할 지침을 마련했으나, 정치적 노선을 달리하는 마드리드 지방정부가 경제 발목을 잡을 것이라며 반대해왔다.

스페인 중앙정부는 중도좌파 사회노동당과 급진좌파 포데모스가 손잡은 연립정부이고, 마드리드 지방정부는 중도우파 시민당과 보수 성향 국민당이 이끌고 있다.

호세 루이스 마르티네스 알메이다 마드리드 시장은 중앙 정부의 결정을 "끔찍한 소식"이라고 부르며 "마드리드 주민들이 원하는 것도, 의료진이 요구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