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수혜' 게임주 9월 이후 주가 주춤…4분기 반등할까

송고시간2020-10-10 07:12

경기 영향 적은 성장주…신작 흥행에 따라 주가 '출렁'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성장주로 주목을 받아온 게임 기업들의 주가가 9월 이후 주춤하고 있다.

다만 4분기에는 반등 가능성도 흘러나온다.

10일 한국거래소(KRX)에 따르면 지난 8일 종가 기준 'KRX 게임 K-뉴딜지수'에 포함된 10개 기업의 주가는 9월 이후 평균 1.21% 상승했다.

다만 게임 뉴딜 지수가 발표된 지난 7일부터는 6.00% 하락했다. 뉴딜지수 편입이라는 호재 이후 주가는 주춤하는 모습이다.

게임 기업들은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비대면 성장주로서 관심을 받아 왔다.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이용자 수와 이용 시간이 대폭 늘어날 거라는 기대감이 게임 기업들의 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

아울러 게임 산업이 경기 변동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점도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김창권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게임 업종의 이익 방향성은 경기 지표와 무관한 흐름을 보인다"며 "과거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 스타크래프트, 리니지 등으로 PC방 문화와 함께 한국의 온라인게임 산업이 탄생하는 등 오히려 불경기 수혜주"라고 지적했다.

실제 올해 2분기 엔씨소프트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작년보다 각각 31%, 61% 늘어나는 등 게임업계는 코로나19 특수에 힘입어 일제히 호실적을 올렸다.

특히 해외 매출 비중이 높은 기업들이 '깜짝 실적'을 끌어냈다. 2분기 해외 매출 비중이 75%에 달한 넷마블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30%, 146% 증가했다. 컴투스는 2분기에 전체 매출의 81.5%를 차지한 해외 매출에 힘입어 분기 기준 최초로 매출이 1천200억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3분기 들어서는 대형 신작 출시 등 주가 상승을 견인할 이벤트가 부재하면서 주가 약세가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통상 게임 업종의 주가는 신작 출시에 따라 크게 좌우되는 면이 있다.

김창권 연구원은 "게임 산업의 특징 중 하나인 엔터테인먼트 업종은 본질적으로 경기보다는 개별 작품(게임)의 흥행 성과가 더 중요하다"며 "신규 게임의 출시 일정과 흥행 여부에 따라 주가가 급등락하는 흐름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 연내 출시로 기대를 모은 '블레이드 앤 소울 2' 등의 신작이 지연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 엔씨소프트는 9월부터 주가가 8.97% 하락했다. 신작 부재와 3분기 실적 부진이 예상되는 네오위즈의 경우 19.38% 내렸다.

9월 들어 미국 증시에서 테슬라·아마존 등의 기술주 주가가 하락한 것도 성장주를 향한 투자 심리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엔씨소프트 사옥
엔씨소프트 사옥

[엔씨소프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4분기에는 신작들이 줄줄이 예고돼 있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 등의 넷마블, '전민기적2' 출시를 앞둔 웹젠 등 이번 겨울에 대형 게임사들의 모바일 대작 출시가 몰려 있다"며 "게임 시장에 대한 투자 열기가 고조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민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게임 업종의 주가가 상승 랠리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신작의 성과와 실적 개선이 필요하다"며 "4분기부터 대형 타이틀 신작이 예정되어 있어 게임 업종의 주가는 하방 경직성을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장기적으로는 5세대 이동통신(5G) 보급으로 보편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가 게임 산업의 또 다른 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창권 연구원은 "기술과 인터넷 접속 환경의 개선으로 시간, 장소, 게임 기기에 구애받지 않고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클라우드 게임 시장이 태동하고 있다"며 "인터넷 속도의 차이 등 아직 풀어야 할 숙제가 많지만 국내 게임 개발사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 주요 게임 기업 주가 등락률

종목명 9월 이후 주가 등락률*
엔씨소프트 -8.97%
넷마블 -5.11%
펄어비스 18.68%
컴투스 4.95%
NHN 3.57%
더블유게임즈 -0.82%
웹젠 5.52%
네오위즈 -19.38%
위메이드 6.28%
골프존 7.40%

(*8일 종가 기준)
(자료=한국거래소)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