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간접영향 강원 영동 등 비…건조한 날씨 '불조심'

송고시간2020-10-10 05:00

파란 가을 하늘과 하얀 달
파란 가을 하늘과 하얀 달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파란 가을 하늘이 펼쳐진 9일 오전 미처 숨지 못한 반달이 서울 광진구 뚝섬 한강공원 위에 떠 있다. 2020.10.9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10일 전국이 대체로 맑으나 제14호 태풍 '찬홈'의 간접영향을 받은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 제주에는 비가 약간 내린다.

기상청은 이날 제주는 새벽부터 오전 사이,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은 아침부터 낮 사이 5㎜ 내외의 비가 가끔 올 것으로 예보했다.

또 동해안과 경남 남해안, 제주도 해안은 너울로 인해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는 곳이 있겠다.

동해안은 이날까지 너울이 더욱 강해지고 높은 파도가 더해지면서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을 수 있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동해·남해·제주도 전 해상과 서해 남부 남쪽 먼바다는 바람이 시속 50∼85㎞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3.0∼6.0m로 매우 높게 인다.

기상청은 북동풍의 영향으로 풍랑특보가 11일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으니 해상교통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또 경상 해안은 강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바람이 시속 35∼60㎞로 매우 강하게 불고, 그 밖의 경북 동해안도 35∼45㎞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

이날 중부 내륙은 아침 기온이 10도 내외로 떨어져 쌀쌀했으나 낮에는 동해안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기온이 20도 내외로 오를 전망이다. 지역별 예상 낮 최고기온은 17∼26도다.

기상청은 "당분간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대기가 차차 건조해지니 산불과 같은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에 신경 써달라"고 강조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