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상기술 이전 민간 사업화 부진…오픈마켓 거래 성공률 3%

송고시간2020-10-10 07:00

윤준병 의원 "올해는 한건도 성사 안 돼"

기상기후산업 오픈마켓 홈페이지 메인화면
기상기후산업 오픈마켓 홈페이지 메인화면

[기상기후산업 오픈마켓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기상기술을 민간에 이전해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개설된 '기상기후산업 오픈마켓(기술사업화 통합시스템)'의 거래 성공률이 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기상산업기술원에서 받은 '기상기후산업 오픈마켓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이후 등록된 판매 희망기술 449건 중 거래 성공 건수는 3.1%인 14건에 그쳤다.

기상기후산업 오픈마켓은 기상·기후 분야를 기반으로 개발된 기술의 사업화와 기술이전을 지원하는 기술거래장터다.

연도별 판매 희망기술 등록 건수는 2016년 66건, 2017년 87건, 2018년 105건, 2019년 120건, 올해 1∼9월 71건이다.

이 가운데 거래에 성공한 건은 2016년 2건, 2017년 3건, 2018년 4건, 2019년 5건이고 올해는 한건도 성사되지 않았다.

또 전자정부성과관리 지침에 따라 시스템을 운영한 지 3년이 지난 2019년부터 시행한 운영성과 측정 결과 기상기후산업 오픈마켓의 기능활용도는 2019년 91.56점에서 올해 72.81점으로 18.75점 하락했다.

윤 의원은 "2016년 이후 기상기후산업 오픈마켓에 등록된 기술 449건 중 거래 성공 건수는 14건에 불과하고 올해는 거래가 이뤄진 기술이 한 건도 없어 운영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다"며 "기상서비스 기업과 기상산업 활성화를 위한 본래 취지에 부합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