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국 혼란 키르기스 대통령 사의 표명…"새내각 구성 뒤 사퇴"(종합)

송고시간2020-10-09 23:05

수도에는 비상사태 선포, 군대 투입…야권, 닷새째 총선 부정 항의 시위

(모스크바·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유철종 김형우 특파원 = 총선 부정 의혹으로 불거진 야권의 선거 불복 시위로 정국 혼란이 이어지고 있는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의 소론바이 제엔베코프 대통령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제엔베코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대통령실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합법적인 정부 부처 수장들이 확정되고, 국가가 법의 궤도로 돌아오면 대통령직에서 물러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소론바이 제엔베코프 키르기스스탄 대통령
소론바이 제엔베코프 키르기스스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4일 치러진 총선 부정 논란으로 5일부터 수도 비슈케크와 주요 지방 도시들에서 야권의 대규모 항의 시위가 일어난 지 나흘만의 사퇴 의사 표명이다.

제엔베코프는 "정치 상황이 위험 수위에 도달했다"고 진단하면서 "총선 결과가 무효화됐고 이제 새로운 총선 일정을 확정해야 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관련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향후 정치일정을 소개했다.

그는 이어 새 총리를 임명하고 새 내각을 구성해야 하며 이를 위해선 의회의 결정과 대통령 명령이 필요하다면서 "나는 필요한 대통령령에 서명할 준비가 돼 있으며 의회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사퇴 의사 표명 후 곧바로 쿠바트벡 보로노프 전 총리 해임과 그가 이끈 기존 내각 해산령에 서명했다.

제엔베코프 대통령은 또 이날 비슈케크에 9일 저녁 8시부터 21일 오전 8시까지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대통령령을 발표했다.

내무차관(경찰차장) 알마즈벡 오로잘리예프를 계엄사령관으로 임명하고, 국방부 총참모부엔 질서 유지를 위한 군대 투입 명령을 하달했다. 타스 통신은 군인들을 태운 군용차량과 장비들이 비슈케크로 집결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비슈케크에선 여러 정치 세력 지지자들이 한꺼번에 시내 중심가로 몰려나와 동시 다발 시위를 벌였다.

시내 중앙광장에선 최근 야권 시위 과정에서 구치소에서 풀려난 알마즈벡 아탐바예프 전 대통령 지지자 수천명이 집회를 열었다. 아탐바예프는 집회 연설에서 제엔베코프 대통령의 사임을 촉구했다.

동시에 아탐바예프의 정적으로 역시 최근 석방된 야당 '메켄칠'(애국자당) 당수 사디르 좌파로프 지지자 수천명도 인근 지역에서 집회를 열었다. 키르기스 의회는 최근 좌파로프를 총리 대행에 임명했었다.

현지 언론은 아탐바예프 지지자들과 좌파로프 지지자들이 서로 시내 중앙광장을 차지하려고 충돌하는 과정에서 몇발의 총성이 울려 퍼졌다고 전했다.

남부 도시 오슈에선 제엔베코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주민 수백명이 역시 시위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타스=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수도 비슈케크에서 알마즈벡 아탐바예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수도 비슈케크에서 알마즈벡 아탐바예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앞서 지난 4일 치러진 키르기스스탄 총선에선 제엔베코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여당과 친정부 성향 정당들이 90%에 가까운 의석을 차지하며 압승을 거둔 것으로 잠정 개표 결과 나타났다.

하지만 야당 지지자 수천 명은 부정 선거를 주장하며 비슈케크와 주요 지방 도시들에서 저항 시위를 벌였다.

혼란이 이어지자 제엔베코프 대통령은 "일부 정치 세력이 총선 결과를 인정하지 않은 채 불법적 국가권력 찬탈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도, 중앙선관위에 선거법 위반 사례를 철저히 조사하고 필요하면 선거 결과를 무효화 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중앙선관위는 조사를 거쳐 대규모 부정 사례를 이유로 선거 결과에 대한 무효를 선언했고, 의회 의장과 총리가 경질됐다.

야당 의원들은 동시에 제엔베코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를 논의하면서 그의 사임을 압박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