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파원 시선] 중국 '사실상 코로나 종식선언' 들여다보니

송고시간2020-10-10 07:33

중국 본토 두 달째 신규 확진 '0'…무증상·역유입은 지속

베이징 감염 사태로 봉쇄·대규모 핵산검사·신속 치료 정착

소식통 "코로나 재발해도 1~2주내 막을 수 있다는 자신감 있어"

'코로나 유공자' 중난산에 새로 공화국 훈장 주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코로나 유공자' 중난산에 새로 공화국 훈장 주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베이징 A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우리 당은 전국 각 민족과 인민을 단결시키고 이끌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과의 대전을 치렀다. 거대한 노력을 쏟아부어 코로나19와 전쟁에서 중대하고 전략적인 성과를 거뒀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달 8일 중난산(鐘南山) 공정원 원사 등 코로나19 유공자를 직접 표창하고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승리를 선언하면서 한 말이다.

중국은 이미 두 달째 중국 본토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0'의 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그렇다면 정말 14억명 인구의 중국에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명도 없어서 중국 정부가 사실상 종식 선언을 한 것일까.

중국에는 아직도 공식 확진 통계로 잡지 않는 무증상 감염자가 10명 안팎으로 꾸준히 나오고 있다. 핵산 검사는 양성이지만 진단 검사를 거친 최종 판정에서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으로 잡지 않는 사람들이다. 우리나라 등 대부분의 국가가 무증상 감염자도 확진자로 포함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일제히 등교 시작한 중국 우한의 학생들
일제히 등교 시작한 중국 우한의 학생들

(우한 EPA=연합뉴스)

또한, 해외 역유입 또한 10명 안팎으로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 정부가 '코로나19와 인민전쟁 승리'를 언급한 것은 중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0명이라는 뜻이라기보다는 이 정도 상황은 확실히 통제할 수 있다는 자신감의 표현으로 보는 게 맞아 보인다.

베이징 소식통은 "지난 9월 시진핑 주석이 코로나19 유공자에 훈장을 주고 방제 성과를 과시한 것은 사실상 종식 선언"이라면서 "이는 앞으로 어떤 상황이 닥쳐도 단시일 내 방제할 수 있다는 지도부의 총체적 판단이 깔려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사실 중국 정부는 앞서 섣불리 코로나19 관련 승리를 운운했다가 크게 낭패를 본 적이 있다.

지난 1월 23일 우한을 봉쇄한 뒤 코로나19 환자들이 쏟아져 전국에서 4만여명의 의료진을 투입하고 임시 병원까지 만들어 거국적 대응을 한 끝에 76일 만인 지난 4월 7일 우한 봉쇄가 풀렸다.

지난 6월 코로나19로 폐쇄됐던 베이징 신파디 도매시장
지난 6월 코로나19로 폐쇄됐던 베이징 신파디 도매시장

(베이징 EPA=연합뉴스)

이에 고무된 중국 정부는 이후 중국은 5월 말 베이징에서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개최하고 6월 7일 코로나19 백서까지 발간하면서 "큰 전략적 성과를 냈다"고 자화자찬을 했다.

하지만 그 후 며칠 뒤인 6월 11일 수도 베이징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터지면서 중국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성과 언급이 갑자기 종적을 감췄다.

신파디 시장에서 발생한 베이징 코로나19 집단 감염은 코로나19 종식을 앞뒀던 중국에 큰 충격을 줬다. 중국 정부는 베이징 시민 1천여만명을 대상으로 핵산 검사를 강행하며 총력 대응에 나서 7월 6일에야 방제에 성공했다.

이후 랴오닝성 다롄(大連), 신장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烏魯木齊) 등 몇몇 곳에서 코로나19가 산발적으로 다시 확산하기도 했다.

이처럼 시행착오를 겪은 중국 정부는 우한 봉쇄 해제 후 베이징을 포함한 여러 지역의 산발적 집단 감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해당 지역의 철저한 봉쇄와 격리, 대규모 핵산 검사와 대대적인 의료진 투입을 통해 코로나19 방제에 성과를 냈다.

중국 보건당국 발표 등을 종합하면 앞으로 가을 및 겨울철을 맞아 코로나19가 재발하더라도 이런 매뉴얼을 지키면 1~2주 내 무조건 잡을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

코로나19 검사 위해 줄선 우한 공장 노동자들
코로나19 검사 위해 줄선 우한 공장 노동자들

(우한 EPA=연합뉴스)

이런 방식이 가능한 것은 중국이 사회주의 체제 특성상 비상시 거국적인 체제로 운영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지난 1월 말 우한에 대규모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을 당시 시진핑 주석의 지시에 중국 전역에 동원 가능한 민간·군 의료진과 의료 물자 등이 단기간에 모두 투입됐으며 대형 응급병원까지 열흘 만에 만들어내며 전염 확산을 막아냈다.

이는 베이징 등 다른 지역의 집단 감염도 똑같이 적용됐다. 중국 공산당 영도소조를 중심으로 조직적이면서도 그물망 식으로 타지역에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있다.

일례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발하자 1천200여만명의 우한 주민 전원과 인구 2천300만명의 베이징 인구 절반 이상이 핵산 검사를 받았을 정도다.

중국은 집단 감염이 발생한 지역에는 아예 대규모 이동식 핵산 검사 시설을 배치해 1주일 내 수백만 명이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까지 갖췄다.

아울러 중국 정부는 올겨울에 코로나19 재발을 대비해 코로나 응급 백신 및 관련 의료 물자 비축을 강화하고 있으며 이미 3상 시험 단계인 백신 개발을 가속해 연내 출시할 예정이다.

해외 역유입 방지를 위해선 국경 지역 감시를 강화하고 항공편 등을 통해 중국 도착 시 2주간 시설 격리와 핵산 검사를 통해 물샐틈없는 감시를 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중국의 노력과 자신감에도 서구 국가들을 중심으로 중국의 코로나19 통계는 믿을 수 없다는 불신이 여전하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사태의 시발점이 됐던 중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8만5천여명, 누적 사망자가 4천634명에 불과하다는 것을 도무지 믿을 수 없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미국이 누적 확진자 780여만명, 인도가 680여만명, 브라질이 500여만명 등 대부분 주요 국가들이 수십만명을 넘어서고 있어 중국 또한 누락된 코로나19 수치가 많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아울러 무증상 감염자 발생 문제가 여전하며 과도한 봉쇄 조치로 중국인들의 자유로운 생활을 막는 점도 인권 침해 소지가 있다는 주장이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은 앞으로도 봉쇄, 격리, 대규모 핵산 검사, 신속 치료라는 방식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하면서 백신을 가장 먼저 보급해 전세계 코로나 사태를 주도하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