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화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1년만에 재발(종합)

송고시간2020-10-09 05:55

경기·강원 돼지농장-도축장 등 축산시설 48시간 일시이동중지명령

해당 농장과 인근 10㎞내 양돈농장 2곳 사육돼지 1천525마리 살처분

화천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농가 통제
화천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농가 통제

(화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화천군의 한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9일 오전 해당 농가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해당 농장 입구를 통제하고 있다. yang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강원 화천군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

사육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1년 만에 발생함에 따라 가축방역당국과 양돈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9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전날 강원 철원군 소재 도축장을 예찰하던 중 화천군 양돈농장에서 출하된 어미돼지(모돈) 8두 중 3두가 폐사한 것을 확인했다.

이에 해당 어미돼지 시료를 수거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분석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됐다.

해당 화천군 양돈농장은 돼지 940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중수본은 이날 오전 5시부터 11일 오전 5시까지 48시간 동안 경기·강원의 돼지농장과 도축장·사료공장·출입차량 등 축산시설 등에 대해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또 해당 농장의 돼지 전부와 인근 10㎞ 내 양돈농장 2곳의 사육돼지 1천525마리에 대해 살처분을 시행할 방침이다.

사육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 발생한 것은 지난해 9월 16일이며 23일만인 같은 해 10월 9일이 마지막이었다.

기존 발생지역은 파주, 연천, 김포, 강화이고 화천에서는 멧돼지 발병 사례는 있었지만 사육돼지는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당국은 방역 관리를 병행하면서도 1년 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여파로 움츠러들었던 양돈업의 영업 제약을 점차 완화하고 있었다.

중수본은 지난 9월 9일 경기·강원 지역의 사육돼지 살처분·수매 농장 261호에 대해 재입식(돼지를 다시 들임) 절차를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앞서 지난 7일 국정감사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해 10월 9일 이후 사육돼지에서 추가 발생이 없어 살처분·수매 농가의 생계 안정 차원에서 재입식 절차에 착수했다"며 "여전히 확산 위험이 있는 만큼 정해진 요건을 완비한 농장부터 재입식하고 방역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1년 만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재발하면서 재입식이 어려워지는 것은 물론이고 당국이 다시금 전반적인 방역 체계를 바짝 조일 전망이다.

중수본은 이날 오전 10시 긴급 브리핑을 열고 방역강화대책을 발표한다.

화천 양돈 농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화천 양돈 농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화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화천군의 한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9일 오전 해당 농가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해당 농장 입구를 통제하고 있다. yangdoo@yna.co.kr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