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경청장, 공무원 휴대폰 인위적으로 껐다고 했다가 말 바꿔

송고시간2020-10-08 19:43

답변하는 김홍희 해양경찰청장
답변하는 김홍희 해양경찰청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8 zjin@yna.co.kr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홍현기 기자 =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북한군에 피격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월북을 추정하는 정황 근거로 그가 휴대전화를 인위적으로 껐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말을 바꿨다.

김 청장은 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던 중 A씨가 월북한 정황 증거로 그의 휴대전화가 인위적으로 꺼졌다고 밝혔다.

그는 "확정은 못 짓지만 실족해 물에 빠졌을 때와 휴대전화 전원이 일부러 꺼졌을 때는 차이가 난다고 본다"며 "확인한 바로는 인위적인 힘으로 (휴대전화 전원을) 눌렀고 (월북의) 정황 증거는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실족했다면 핸드폰이 방수되니 119나 지인에게 전화할 수 있었는데 그렇지 않았다"며 "실족 가능성은 작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 청장은 몇 시간 뒤 "오해가 있어 일부 답변을 정정하겠다"며 "통신사에 확인해보니 (휴대전화) 전원을 인위적으로 끌 경우와 배터리가 없어 꺼진 경우의 차이가 없다는 의견이 있다"고 말을 바꿨다.

이어 "(통신사로부터) 공문을 받았다고 아까 답변을 했는데 확인했더니 현재 공문을 요청했지만, 아직 답변은 못 받았다"고 해명했다.

김 청장은 또 A씨의 시신 수색에 활용 중인 표류 예측 시스템과 관련한 기존 발언도 정정했다.

그는 "구명조끼를 입고 부력재에 타고 있으면 충분히 (북측 발견 해역까지) 갈 수 있다는 (기존) 답변을 정정한다"며 "'인위적인 노력'과 관련한 부분도 정정한다"고 했다.

그러나 해당 발언과 관련해서는 정정한다고만 했을 뿐 어떻게 말을 바꾼다고 부연하지는 않았다.

앞서 김 청장은 이날 오전 국감에서는 "표류 예측 시스템도 인위적인 노력 없이는 북방한계선(NLL)으로 올라갈 수 없다고 본다"면서도 "쉽진 않지만 조류의 흐름을 타고 구명조끼와 부력재를 이용할 경우 북한 측에서 발견된 위치까지 (이동이) 가능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한 바 있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