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죽어버려" 아버지 상습 폭행 20대 아들 징역 1년

송고시간2020-10-11 06:00

가정폭력 아들, 아버지 폭행ㆍ존속폭행(PG)
가정폭력 아들, 아버지 폭행ㆍ존속폭행(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아버지에게 수시로 욕설을 하고 폭행한 20대 아들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11부(정지선 부장판사)는 상습 특수존속상해,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27)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광주 소재 자신의 집에서 아버지 B(55)씨에게 식탁 의자를 집어 던져 발톱이 빠지고 피멍이 들게 하는 등 지난해 7월부터 지난 5월까지 6차례에 걸쳐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아버지에게 남은 음식물을 버리라고 했으나 해놓지 않았다는 이유로 심한 욕설과 함께 "죽어버려라"고 하거나 의자를 던져 창문을 깨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A씨는 과거에도 존속상해죄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확정받고 보호관찰 받던 중 또다시 범행했다"며 "범행 경위와 방법, 횟수, 위험성, 피해자와의 관계 등으로 볼 때 죄책이 무겁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다만 범행을 반성하고 있고 아버지가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