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주댐 시험담수 초당 50t 방류…"철회하라" 반발 계속

송고시간2020-10-10 08:12

영주댐 용마루공원 출렁다리 모습 [영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주댐 용마루공원 출렁다리 모습 [영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주=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영주댐 방류 결정을 놓고 사회단체 등에서 반발이 거세다.

10일 영주시, 시의회 등에 따르면 환경부는 지난달 21일 영주댐 협의체 소위원회 회의를 열고 오는 15일 오전 11시부터 댐 물을 내보내기로 결정했다.

이어 지난 6일 서울 비즈니스센터에서 연 협의체 소위원회에서 하루 수심 1m 이내로 초당 50t을 약 80일 동안 방류하기로 했다.

댐 안정성과 수질생태 검사를 위해 시험 담수를 했고 이것이 끝났기 때문에 다시 댐 물을 비운다고 한다.

이에 영주시의회,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이하 댐수호위) 등은 "시민 의사를 전혀 반영하지 않고 일방으로 진행한 방류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한다.

더구나 방류로 수위가 낮아지면 경관훼손 뿐만 아니라 댐 건설로 고통받는 인근 지역 농업용수 공급에 문제가 있으니 최소 수위 149m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의원, 댐수호위원 등은 방류를 저지하고자 지난 6일 댐협의체 소위원회 회의장을 항의 방문하기도 했다.

이영호 의장 등 시의원들은 지난 7일 청와대 관계자와 한 면담에서 "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한 유지용수 확보, 하류 하천 홍수피해 경감, 농업용수 공급 등 댐 본연 기능 유지를 위해 담수는 꼭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댐수호위는 댐 방류를 막고자 수문 하류에 텐트를 치고 농성할 계획이다. 시민을 상대로 방류 반대 서명 운동도 전개하고 있다.

영주시도 댐 방류 결정에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시는 "완전 방류(자연수위:EL.125m)는 당초 영주댐 담수를 기준으로 추진하는 각종 사업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농번기 농업용수 적기 공급 불가 등 가뭄 대책 추진에도 차질이 빚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방류에 따른 피해 등 모든 문제는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며 "시민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정부와 정치권에 계속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1조1천억원을 들여 낙동강 유지용수 확보 등을 위해 2009년 착공해 2016년 준공한 영주댐은 안전성, 녹조 문제 등으로 그동안 물을 제대로 담지 못했다.

영주시는 댐 건설에 따른 관련 관광, 농업용수 등 사업에 지금까지 1천747억원을 투입했다고 한다.

kimh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