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방자치+교육자치 경남도 통합교육추진단, 출범 1년 '성과'

송고시간2020-10-11 08:20

온라인 학습·긴급 돌봄 등 코로나 피해 최소화, 작은 학교 살리기 추진

경남도청 전경
경남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지방자치와 교육자치를 하나로 통합해 지역 교육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설치된 경남도 통합교육추진단이 출범 1년 만에 구체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11일 경남도에 따르면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통합교육추진단을 중심으로 각 기관이 뭉쳐 피해 최소화에 이바지했다.

우선 올해 4월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방과 후 강사를 온라인 학습 도움과 긴급 돌봄 지원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초등학생 4만4천여명의 학습을 지원하고, 일을 못 하고 있던 방과 후 강사 2천131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

또 정부 권고에 따라 7일 이상 휴원한 학원에 대한 경영안정지원금을 지원해 도내 학원·교습소 6천984개소의 부담을 덜기도 했다.

6월에는 도내 전 초등학생 19만2천670명을 대상으로 휴대용 방역·위생 키트를 지원해 학생들의 감염병 예방교육과 차단에 노력을 기울였다.

도와 시·군, 교육청과 시·군 교육지원청이 협력해 도내 8천여 개가 넘는 학원에서 합동 점검을 진행, 2차 전염사례를 차단했다.

외국인 유학생 입국에 따른 대학에서의 감염을 차단하고자 도, 시·군 및 도내 대학 관계자로 구성된 전국 최초 유학생 지원단을 운영해 도내 유학생 감염 제로화에 기여하기도 했다.

통합교육추진단은 각종 공동사업에서도 성과를 내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초등학교 자녀 학부모의 지역 이주를 통해 폐교 위기의 작은 학교와 지역 존폐위기에 있는 마을의 상생을 위해 추진하는 '경남 작은 학교 살리기 프로젝트' 사업이다.

고성 영오초등학교, 남해 상주초등학교가 선정된 이 사업은 시·군이 함께 참여해 빈집 정비와 임대용 공동주택 건립 등 주변 환경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학교 공간혁신 모델 구축, 홈베이스·학습카페 구축, 미래교육 모델학교 추진 등의 사업도 원활히 추진 중이다.

통합교육추진단은 수요자 중심 돌봄서비스 제공과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경남형 통합돌봄 모델'도 도교육청과 함께 개발했다.

올 하반기에는 교육청, 시·군, 각종 돌봄 기관 등의 돌봄체계를 일원화하고 세부 실행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수도권 블랙홀 현상으로 인한 인재 유출을 막고자 '지역혁신 플랫폼'을 계획해 국비 300억 원을 확보했다.

이 사업은 지역 내 다양한 지역공동체가 협력해 지역의 역량을 한데 모아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는 대형 프로젝트이다.

통합교육추진단은 내년에 도교육청과 함께 마을 교육공동체 활성화 지원 및 시·군 협력모델 발굴 등 7개 과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민기식 도 통합교육추진단장은 "각 기관 전문가들이 통합교육추진단을 중심으로 힘을 모아 다양한 사업 성과가 있었다"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격차 해소 등 사업을 학생·학부모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