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日 '베를린 소녀상' 철거 요청 비판…"사죄정신에 역행"

송고시간2020-10-08 15:05

"소녀상은 민간의 자발적 움직임…일본 정부 관여 바람직하지 않아"

베를린 소녀상 눈가에 맺힌 빗물
베를린 소녀상 눈가에 맺힌 빗물

2020년 9월 27일 독일 수도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독일 측에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한 것에 대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일본의 과거 사과에 반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소녀상 설치는 민간의 자발적 움직임"이라며 "민간의 자발적 움직임에 정부가 외교적으로 관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소녀상은 엄연한 역사적 사실과 관련한 추모 교육을 위해 민간에서 자발 설치한 조형물"이라며 "이것을 인위적으로 철거하고자 정부가 관여하는 것은 문제 해결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고, 일본 스스로 밝힌 바 있는 책임 통감과 사죄 반성의 정신에도 역행하는 행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로서는 관련 사항을 주시해 나가면서 적절한 대응을 검토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언론은 유럽을 방문 중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지난 1일(현지시간)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과 영상통화에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했다고 보도했고, 모테기 외무상도 6일 회견에서 이를 사실상 인정했다.

이 소녀상은 지난달 25일 베를린의 한국 관련 시민단체인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 주도로 세워졌다. 지금까지 독일에 설치된 세 개의 소녀상 중 거리에 세워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