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청정계곡 복원, 행정사에 기록될 우수사례"

송고시간2020-10-08 14:06

청정계곡 복원사업 평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청정계곡 복원사업 평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의정부=연합뉴스) 8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열린 '청정계곡 복원성과 및 2021년 추진계획 보고회'에 참석해 지난 1년간의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계획에 대해 밝히고 있다. 2020.10.8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yshik@yna.co.kr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8일 지난 1년간의 청정계곡 복원사업에 대해 "행정사에 기록될 우수사례"라고 평가한 뒤 "앞으로 불법 재발 방지와 지역 주민의 삶의 질 증진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열린 '청정계곡 복원성과 및 2021년 추진계획 보고회'에 참석해 "자연도 깨끗해지고 수해 감소라는 소득도 얻는 등 이번 사업으로 많은 사람이 자신의 권리를 찾게 됐다"며 "불법이 재발하지 않도록 사후관리에 힘써야 하며 지역 주민과 상인들이 더 나은 삶을 영위하도록 지원하고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기도는 '깨끗한 하천 계곡을 주민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이 지사의 정책 의지에 따라 지난해 6월부터 청정 계곡·하천 복원사업을 추진했다.

25개 시·군의 204개 하천·계곡에서 1천596개 업소의 불법 시설물 1만1천690개를 적발해 주거시설 33개, 소송 중인 시설 21개, 철거 중인 시설 43개를 제외한 1만1천593개를 철거했다.

복구율이 99.2%에 달한다.

복구지역에 대해서는 지역경제·관광 활성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했다.

620억원을 투입해 양주 장흥계곡, 포천 백운계곡 등 11개 시·군 13개 계곡에 친환경 산책로, 휴식공간, 화장실, 주차장 등을 건립하는 '청정계곡 복원지역 편의시설 생활 SOC사업'을 벌였다.

찾아가는 경기관광 홍보관 연계 체험 프로그램,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마을공연,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육성사업 등 지역별 문화관광 콘텐츠를 발굴해 연계 관광 활성화를 꾀했다.

청정계곡 상권 활성화 프로젝트 1호로 가평북면상가번영회를 선정, 10억원을 투입해 포토존·체험 학습장 등을 조성하고 각종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지역 특성을 살린 사업도 벌였다.

이밖에 여름 휴가철 경기도와 시·군 공무원, 하천감시원, 하천계곡지킴이 등으로 점검반을 구성해 불법 시설물이나 쓰레기 무단투기 등의 불법행위를 감시·계도하는 활동을 집중적으로 벌였다.

이에 대한 주민들의 만족도는 높았다.

지난달 1천명을 대상으로 자체 온라인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97.7%가 '잘한 결정'이라고 답했다.

경기도는 앞으로도 청정계곡이 유지될 수 있도록 내년에도 기존 사업 외에 좋은 정책을 발굴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우선 포천 백운계곡 관광지 확대 지정(14만8천㎡→24만8천㎡), 연천 상생·공생·공존의 아미(ARMY)천 만들기 등 시·군별 수요조사를 통해 발굴한 맞춤형 하천 정비사업도 새로 추진할 계획이다.

청정계곡 포털사이트를 구축해 계곡별 교통 및 관광 정보 등을 제공하고, 계곡의 경치를 실시간으로 웹을 통해 송출하는 시범 서비스 도입도 검토 중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설득과 대화를 통해 자진철거를 유도함으로써 짧은 시일에 큰 성과를 얻었는데, 기준을 명확히 설정해 엄정히 책임을 묻고, 이를 지키면 철저히 보호하고 지원한 것이 주효했다"며 "행정에 대한 신뢰와 권위가 형성되고 물리력·강제력 없이도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