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평통 PC서 음란물 전송…김영주 "근무중 공무원이 어찌"

송고시간2020-10-08 11:58

평통 사무처장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

질의하는 김영주 의원
질의하는 김영주 의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7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업무용 컴퓨터에서 불법 촬영물과 음란물을 전송한 기록이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은 8일 외통위 국정감사에서 지난 1월 이후 민주평통의 업무용 컴퓨터 파일 전송 내역 2만건 중 일부를 분석한 결과 불법 음란물 전송 기록 13건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해당 파일명에는 '몰카', '야동' 등의 단어가 포함돼 있었다.

해당 기록은 업무용 컴퓨터에서 USB로 전송된 파일 목록이다.

공공기관 컴퓨터는 인터넷망과 업무망이 분리돼 있고, 인터넷에 접속하는 경우 컴퓨터를 껐다 켰을 때 다운로드 파일이 모두 삭제된다.

김영주 의원은 민주평통 직원들이 인터넷망에서 내려받은 파일을 업무망 컴퓨터에 옮기려고 USB 이동식 저장장치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음란·불법촬영물 외에도 음원, 영화, 게임 등 개인 취미와 관련한 파일을 전송한 경우도 많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박사방' 사건 이후 개정된 법률에 따라 성착취 영상물 등 불법 음란물을 소지만 해도 처벌 대상"이라며 "공무원이 근무지에서 음란물을 보관하고 전송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이승환 민주평통 사무처장은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 의원은 질의 과정에서 "제목을 말하기가 어렵다"며 국감장 대형 화면에 불법촬영물의 노골적인 파일명도 노출했다.

의원실 관계자는 "파일명이 너무 선정적이어서 국감장에서 다 공개할 수 없이 일부 문자는 특수문자로 가려서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