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북한, 남북관계 악화는 원치 않는 걸로 보여"

송고시간2020-10-08 10:10

외통위 국감 업무보고…"남북 협력사업은 당분간 보다 신중히 관리"

업무보고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업무보고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8일 북한이 최근 공무원 피격 사건 등이 있었지만, 남북관계가 악화하는 것을 원하지는 않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북한 동향과 관련해 "9월 남북 정상 간 친서를 교환한 점과 북한이 사과 통지문을 신속히 발송한 것 등을 볼 때 북측이 (남측과의) 관계 악화는 원치 않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다만 북측이 공무원 피격 사건 공동조사 요청에 응답하지 않은 점, 남측이 수색과정에서 영해를 침범했다고 주장하며 경고한 일, 남북 간 영해 기준 차이 등으로 "남북 간 긴장요인은 상존하는 상태"라고 봤다.

통일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북한의 '반인륜적 행동'에 대해서는 분명히 문제를 제기하면서도 사실관계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남북 공동의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재발 방지를 위한 군 통신선 복구·재가동 등 남북 간 채널의 복원을 추진하겠다"면서 "현재 추진 중인 남북협력사업은 당분간 보다 신중하게 관리할 것"이라고 했다.

향후 정세에 대해서는 "북한의 오는 10일 당 창건일과 11월 미국 대선, 내년 1월 북한 당 대회 등을 계기로 한반도의 정세가 '현상유지'에서 '현상변화'로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틀 앞으로 다가온 북한 당 창건 75주년 기념일에 대해선 "경제적 성과가 부진한 상황에서 신형 전략무기 공개 가능성 등 존재감을 부각할 것"으로 내다봤다.

북한이 공개할 수 있는 신형 전략무기 종류로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및 이동식 발사 차량,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을 예로 들었다.

통일부는 "북한이 당 창건 기념일 이후 남북·북미 관계 관련 전략적 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이며 "미국 대선 결과에 따라 신속한 북미협상 재개 또는 일정 기간 조정국면 지속 등 대북정책 기조가 결정될 것"이라고 봤다.

또 북한이 내년 1월 제8차 당대회를 계기로 미국의 대북정책 동향과 남북관계 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향후 행보에 나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통일부는 지난 6월 북한의 일방적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도 "연락사무소와 판문점 남북 직통전화 시설·장비를 점검하고 대비 태세를 유지 중"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국정감사
통일부 국정감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정감사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송영길 위원장 주재로 열리고 있다. jeong@yna.co.kr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