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의료진 10명 중 4명은 우울"…국가트라우마센터 조사

송고시간2020-10-08 08:21

최연숙 의원, 트라우마센터 코로나19 의료진 상담실적 전무…"심리·상담 지원 필요"

"코로나19 의료진 10명 중 4명은 우울"…국가트라우마센터 조사 - 1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진 가운데 우울감이나 외상 후 스트레스 등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지만, 국가트라우마센터의 지원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연숙(국민의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국가트라우마센터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응답자 319명 중 158명(49.5%·복수 응답)은 신체적인 증상이 있다고 답했고 우울감을 느끼는 사람이 132명(41.3%)이었다.

이 밖에 외상 후 스트레스가 있는 사람이 90명(28.2%), 불안을 호소하는 사람이 72명(22.6%)이었고 9명(2.8%)은 자살 위험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건강 정도를 직종별로 비교해 보면 외상 후 스트레스, 신체 증상, 자살 위험성, 우울, 불안 등 모든 증상에서 간호사가 다른 직종보다 높았다. 소진 수준을 비교해도 간호사의 정서적 소진이 다른 직종보다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국가트라우마센터의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상담 실적은 아예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국가트라우마센터 소진관리 프로그램에 참여한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549명의 지역별 분포를 보면 서울 377명, 대구 121명, 경기 32명, 경남 19명 순이었다. 서울 지역 의료진 비율이 68.7%로 이는 전국 각지의 의료진이 고르게 참여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최연숙 의원은 "K-방역의 주역인 의료진들에게 신체적, 정신적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는데 정부의 지원책은 너무 소홀하다"며 "의료진들이 심리평가 등 심리지원과 상담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선별진료소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