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믿었던 노년층마저' 트럼프에 등돌려…코로나 속 지지율 격차↑

송고시간2020-10-08 02:18

노년층은 전통적 공화당 지지성향…CNN·NBC 조사서 20%p 이상 바이든에 뒤져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실패론과 맞물려 노년층 유권자에게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크게 밀리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속출한다.

백악관 복귀 후 마스크 벗어 주머니에 넣는 트럼프
백악관 복귀 후 마스크 벗어 주머니에 넣는 트럼프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던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월터 리드 병원을 퇴원해 백악관으로 돌아온 뒤 블루룸의 트루먼 발코니에 나와 쓰고 있던 마스크를 벗어 양복 상의 주머니에 넣고 있다. jsmoon@yna.co.kr

노년층은 미국 전체 유권자의 25%가량을 차지하는 데다 전통적으로 공화당 지지 성향이 강했다는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더욱 어렵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7일(현지시간) CNN방송 등에 따르면 NBC방송이 지난달 30일부터 이틀간 유권자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바이든 후보는 65세 이상 노인층에서 62%의 지지율로 트럼프 대통령(35%)을 무려 27%포인트나 앞섰다.

CNN이 여론조사기관 SSRS와 지난 1~4일 1천25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을 21%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이런 흐름은 직전인 2016년에 비해 큰 변화가 생긴 것이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65세 이상 노인층에서 여론조사 최종평균으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5%포인트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바이든 후보는 지난 8월 말 양당의 대선후보 공식 지명을 위한 전당대회 국면이 끝난 후 이들 유권자층에서 평균 8%포인트의 지지율이 상승했다고 CNN은 분석했다.

공화당 지지세가 강했던 것으로 알려진 노인층의 경우 대선일 출구조사에서 민주당 후보가 승리한 것은 2000년 앨 고어 후보가 출마했을 때가 마지막이었다. 당시 출구조사 때 승리 폭은 4%포인트였다.

지금처럼 바이든 후보가 큰 폭의 리드를 보인 사례는 1996년 빌 클린턴 대통령이 재선에 도전했을 때였다고 CNN은 전했다.

게티즈버그 국립군사공원에서 연설하는 바이든
게티즈버그 국립군사공원에서 연설하는 바이든

(게티즈버그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게티즈버그 국립군사공원에서 연설하고 있다. leekm@yna.co.kr

CNN은 근본적 원인인지는 확실치 않다면서도 코로나19 대유행이 이런 흐름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봤다.

코로나19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노년층의 경우 다른 연령대보다 전염병 대유행이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할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이들의 경우 바이든 후보가 대유행 대처를 더 잘할 것이라는 응답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25%포인트 더 많았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여론조사는 65세 이상 노년층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총체적 붕괴를 보여준다"며 "이 간극이 유지된다면 공화당 권력구조 전체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무너지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4WhIMdOty8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