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부양책 놓고 트럼프 이랬다저랬다…스테로이드 복용 탓?

송고시간2020-10-08 00:26

경기부양 협상 전격 중단 트윗 발표 7시간 뒤 특정분야 지원 여야 합의 촉구

트럼프 애초 대선전 경기부양책 타결 추진…"펠로시, 스테로이드 가능성 거론"

백악관 복귀 후 마스크 벗어 주머니에 넣는 트럼프
백악관 복귀 후 마스크 벗어 주머니에 넣는 트럼프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던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월터 리드 병원을 퇴원해 백악관으로 돌아온 뒤 블루룸의 트루먼 발코니에 나와 쓰고 있던 마스크를 벗어 양복 상의 주머니에 넣고 있다. jsmoon@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대선 전 경기부양안 협상 타결을 추진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을 전격 중단시키고 몇 시간 뒤에 특정분야 지원을 위한 여야 합의를 촉구하는 등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충격요법으로 양보를 끌어내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형적 협상 스타일일 수도 있지만 일각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로 스테로이드를 복용하면서 나타나는 문제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밤 의회가 즉시 항공산업 지원을 위해 250억 달러를 승인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트윗을 올렸다.

이어 국민에게 1천200달러씩 지급하는 방안을 거론하면서 "나는 지금 (의회를 통과한 법안에) 서명할 준비가 됐다. 듣고 있나, 낸시?"라는 트윗도 올렸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겨냥한 것이다.

7시간 전 트윗을 통해 민주당과의 경기부양안 협상 중단을 전격 지시했다고 밝힌 것과는 딴판이다.

포괄적 지원책에 대한 협상을 중단시키고는 특정분야와 관련한 부양책의 필요성을 계속 제기하는 셈이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도 7일 오전 펠로시 의장에게 항공산업 지원안을 별도로 타결시킬 가능성에 대해 타진해왔다고 펠로시 의장 대변인이 트위터로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 중단 선언 같은 충격 요법을 통해 유리한 고지를 점하는 협상을 선호해왔다. 이를 통해 상대방을 압박해 양보를 얻어내는 방식이다.

이번 협상 중단 선언도 그 연장선상일 가능성이 있으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리한 결과로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런 접근법이 대선에 맞춰 적시에 성공적 경기부양책을 도출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차 안에서 지지자들에게 손 흔드는 트럼프
차 안에서 지지자들에게 손 흔드는 트럼프

(베데스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 중인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월터 리드 군 병원 밖으로 차를 타고 나와 지지자들 앞을 지나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sungok@yna.co.kr

일각에서는 대선 전 경기부양안 타결을 추진해온 트럼프 대통령이 갑작스럽게 협상 중단을 선언한 것을 두고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스테로이드 복용 때문이 아니냐는 말도 한다.

펠로시 의장은 전날 민주당 의원들에게 이러한 가능성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펠로시 의장이 "스테로이드가 사고(思考)에 영향을 준다고 보는 사람들이 있다"고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중단 지시로 미국의 경기회복을 막고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2천600만명을 위험에 처하게 했다고 비판했다.

피터 모리치 메릴랜드대 명예교수는 WP에 "추가 부양책이 없으면 회복은 붕괴의 위험에 처한다. 아주 간단한 것"이라며 "(트럼프 말대로) 대선 이후까지 기다리는 건 너무 오래 기다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