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로 힘든데…영세업자는 늘어난 근로장려금도 사각지대

송고시간2020-10-08 06:30

박홍근 "현실 반영 못 하는 업종별 조정률 개편해야"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정부가 근로장려금 지급 요건을 완화해 수급 범위를 대폭 확대했지만, 혜택을 본 영세 자영업자는 그만큼 늘어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분석한 결과, 근로장려금 수령 자영업자 가구는 2017년 63만 가구에서 2018년 141만5천 가구로 2.2배 이상 늘어났다.

하지만 증가분을 살펴보면 사업장 사업자 증가 대신 일용직, 임시직 노동자, 특수고용직(특고), 프리랜서 등 단시간 근로 빈곤층이 신규 수급자로 많이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다.

단시간 근로 빈곤층은 2017년 35만2천 가구에서 이듬해 91만9천가구로 늘어나 증가분의 70% 이상을 차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사업장 사업자는 21만9천가구에서 37만8천가구로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는 자영업자들의 경우 근로장려금 신청 소득 요건을 산정할 때 업종별 조정률을 쓰는데, 이것이 현실에 맞지 않아 어려운 영세 자영업자가 근로장려금을 신청조차 못 하는 데서 기인한다는 것이 박 의원의 지적이다.

근로장려금 신청 시 자영업자들은 총수입금액에 업종별 조정률을 곱한 사업소득을 기준으로 삼는다.

업종별 규모나 부가가치율, 소득률 등을 고려해 규정된 업종별 조정률을 적용하면 음식업자의 경우 매출 4천440만원 미만, 숙박업의 경우 매출 3천330만원 미만일 때 근로장려금을 신청할 수 있는 것이다.

업종별 조정률은 부가가치율과도 큰 차이가 있다고 박 의원은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 의원은 "매출 4천800만∼6천만원 사이의 음식·숙박업자만 4만9천361가구지만, 실제 신고소득이 2천만원이 안 돼도 근로장려금을 신청할 수 없는 자영업자들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음식업, 숙박업, 서비스업의 경우 코로나19로 타격이 큰 업종임에도 불구하고 업종별 조정률로 인해 내년도 근로장려금 대상이 되지 못할 가능성도 생각해볼 수 있다"며 "실제 신고 내역을 바탕으로 한 개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