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환경단체 "막무가내식 하천정비사업 중단하라"

송고시간2020-10-07 13:36

"막무가내식 하천정비 중단하라"
"막무가내식 하천정비 중단하라"

[촬영 전창해 기자]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7일 "충북도는 청주 가경천 주변 살구나무 157그루를 베어낸 막무가내식 지방하천정비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매년 봄이면 무심천 벚꽃길과 더불어 시민들이 많이 찾는 아름다운 길 중 한 곳이 사라졌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 단체는 "충북도는 모든 살구나무를 제거하고 공사 이후 다시 심는 방식을 택했다"며 "당장은 사업을 빨리 진행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이후 계속될 사회적 갈등을 고려하면 시간적으로나 비용적으로 효율적인 방식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사업계획을 보면 공사 구간의 나무 672그루를 추가로 베겠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제방에 나무를 베고 홍수 방어벽을 설치하는 구시대적 하천정비사업이 꼭 필요한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심 홍수 예방을 위해선 투수층 확보와 저류시설 설치 등으로 하천 범람을 막는 것"이라며 "지금 가경천 정비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