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육교사 80% 영유아 성행동 관찰 후 '대처 곤란' 경험

송고시간2020-10-07 10:40

교사 87%는 성행동 관련 교육 경험 '부족', 41%는 "지도 방법 잘 몰라"

행동 피해아동 부모에게 "남자애 키우기 어렵다"고 부적절 발언도

어린이집
어린이집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어린이집 교사들이 보육현장에서 빈번하게 영유아들의 성행동을 목격하지만, 적절히 대응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어린이집 아동 성 관련 일탈행위 대응방안' 연구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설문조사에 응한 어린이집 교사 97명 중 77명(79.4%), 어린이집 원장 102명 중 44명(43.1%)이 "유아 간 성행동문제로 곤란한 경험을 했다"고 답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경기도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성 관련 사고와 관련, 아동 보호자가 "피해 회복 조치 및 중재 제도를 마련해달라"고 정부에 청원함에 따라 연구용역을 실시했다.

설문 결과를 보면, 어린이집 교사·원장은 만 2∼3살 유아들에게서도 성행동을 관찰할 수 있었다. 자주 나타나는 성행동 유형으로 '화장실 안을 엿보고 궁금해하기'(69.8%), '책상 모서리에 성기를 비비는 등의 자위행위'(68.2%), '놀이처럼 서로 몸을 보여주기'(41.9%) 등이 있었다.

자주 관찰되지는 않지만 '친구의 성기를 허락 없이 만지기'(7.5%), '성적 놀이를 하자고 강요하기'(5.4%)와 같은 강제성이 있는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성행동 문제를 지도하는데 필요한 교육 경험과 매뉴얼은 부족했다.

보육교사 중 성행동 관련 교육 경험이 아예 없거나, 5년 내 1회, 3년 내 1회 정도 교육을 받은 교사가 전체의 86.7%를 차지했다.

1년에 1∼2회 교육을 받은 교사는 4%, 1년에 3회 이상의 교육을 받은 교사는 7.1%에 불과했다.

원장의 48%는 "기관 내 관련 자료가 마련돼 있지 않다"고 답했다. 유아 성행동문제 지도를 위해 자료가 충분한지를 묻는 만족도 조사에서는 5점 만점에 2.18점이 나왔다.

보육교사의 40.8%는 성행동을 다룰 때 가장 어려운 문제로 '상호작용 및 지도 방법'을 꼽았다. 아이들이 성에 대해 부정적 생각을 갖지 않도록 하면서도 성행동이 잘못된 이유를 설명하는 방법을 모른다는 것이다.

또한, 심층면접 내용을 보면 '냄새가 날 것 같다'며 자위 행동을 한 아동이 옆에 오는 것을 꺼리거나, 교사가 피해 아동 부모 앞에서 "(행위 아동이) 원래는 똑똑하다", "요즘 남자애들 키우기 어렵다"고 말하는 등 부적절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강선우 의원은 "지난 8월 성교육 담당교사 지정 및 매뉴얼 제작 등 범부처 대책이 마련됐지만, 설문조사와 심층면접 내용을 보면 보육 현장의 혼란과 담당 교사의 업무 과중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강선우 의원
강선우 의원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