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돛단배·오리 모양 토기…창원 현동유적 유물 최초 공개

송고시간2020-10-10 08:15

창원시립마산박물관·국립김해박물관, 13일부터 특별전

현동유적 출토 배 모양 토기
현동유적 출토 배 모양 토기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마산합포구 현동유적에서 나온 가야시대 유물을 처음으로 공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창원시립마산박물관이 국립김해박물관과 공동으로 오는 13일부터 '가야의 또 다른 항구, 현동' 특별전을 시작한다.

덕동만과 인접한 현동유적은 국도 확장 공사 과정에서 발견됐다.

창원대학교 박물관이 1989년, 동서문물연구원이 2010년, 삼한문화재연구원이 2019년 현동유적을 발굴했다.

3차례 발굴조사에서 배·낙타 모양 상형토기·굽다리접시 등 토기류 5천400여점, 가는 고리 귀고리·대검 등 금속류 3천400여점, 굽은 옥 목걸이 등 옥석류 2천여점 등 가야시대를 중심으로 1만점이 넘는 유물이 나왔다.

이번 특별전에는 아라가야 계통의 토기류를 중심으로 유물 230여점을 전시한다.

당시 해상교역을 증명하는 돛단배 모양의 토기, 오리 몸체에 낙타 머리가 붙은 상형 토기 등이 대표 유물이다.

이번 전시회는 12월 13일까지 열린다.

현동 유적 출토 오리 모양 토기
현동 유적 출토 오리 모양 토기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