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전문직 비자 H-1B 요건 강화…"신청 3분의 1 거절될 것"

송고시간2020-10-07 11:21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미국 정부가 전문직 취업 비자(H-1B) 발급시 연봉 기준과 학위 요건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토안보부 켄 쿠치넬리 차관 대행은 이날 기자 설명회에서 "새 기준 하에서는 H-1B 비자 신청자의 3분의 1이 거절될 것"이라면서 이처럼 밝혔다.

오는 8일부터 시행될 예정인 새 연봉 기준은 기존 H-1B 비자 보유자에도 적용되는 만큼 비자 갱신에도 영향을 준다.

새 기준은 학위 등 요건도 강화했다.

그동안은 대학 학위나 동등 수준의 경력이 있으면 H-1B 비자를 신청할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종사 분야에 맞는 학위를 보유해야 한다.

예컨대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이 비자를 받으려면 전자공학 등의 학위를 보유해야 한다.

이 규정의 예외 직종은 대학 학위가 필요 없는 패션모델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도 1996년 미국에 올 때 H-1B 비자를 받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트럼프, 전문직 단기취업 비자 심사강화 행정명령
트럼프, 전문직 단기취업 비자 심사강화 행정명령

[AFP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H-1B 비자 강화 방침은 이미 2017년부터 예고됐으며 트럼프 행정부는 이번 규정 변경 전부터 H-1B 비자 발급을 엄격하게 운용했다.

실제로 지난해 H-1B 비자 발급 거절 비율은 15.1%로 2016년의 6.1%보다 크게 상승했다.

연간 H-1B 비자 발급 건수는 8만5천건이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