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부 "북, 우리국민 사망 관련 여론 의식해 상황관리 시도"

송고시간2020-10-07 10:13

국방위 국감 업무보고…"북한군 특이동향 미식별·열병식 준비 마무리"

서욱 국방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북한은 지난달 22일 발생한 서해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 남측의 여론을 의식해 상황관리를 시도하고 있다고 국방부가 7일 평가했다.

국방부는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 자료에서 북한의 대남 동향과 관련, "서해상 우리 국민 사망 사건 관련 (남측) 여론을 의식해 대남 상황관리 시도"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정부의 책임규명 요구 하루 만에 북한이 통지문을 통해 유감을 표명한 점을 그 근거로 들었다.

공무원 피격 사건 이후 북한군 동향에 대해서는 "특이동향은 식별되지 않고 있고, 집중호우, 태풍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황해·강원·함경도 지역에 대규모 병력과 장비를 투입해 노동당 설립일(10.10) 이전 복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영변 5MWe 원자로가 장기간 가동정지 상태이며 풍계리 핵실험장 주변에 특이활동이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보고했다.

그러면서 "미사일 관련 시설 내 인원 및 차량 활동이 지속하고 있다"면서 "노동당 설립 75주년 기념 열병식 등 행사 준비가 마무리 단계"라고 말했다.

열병식 동향과 관련해 어떤 무기와 장비가 동원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국방부는 북한 대내 동향과 관련 "당·군·민 '일심단결'을 강조하며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 수해 복구에 총력 집중하고 있고, 당정치국 확대회의(9.29)를 계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및 국경 봉쇄를 재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 설립 75주년 행사 및 당 제8차 대회(2021.1) 준비를 계기로 체제결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국방부는 "북한은 대외적으로 대미 비난을 자제하고 상황 관리를 하면서 중국, 러시아 등 친북 국가와 연대 강화를 모색하고 있다"면서 "미국 주요 인사의 대북 협상 관련 발언과 'RAGE'(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 책자 보도에 침묵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