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韓정부, 미국 대선 전 北김여정 방미 주선 도모"<요미우리>

"트럼프 코로나19 감염 등으로 실현은 절망적 형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북미정상 (PG)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북미정상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한국의 문재인 정부가 11월 미국 대선 전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미국 방문 주선을 도모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7일 복수의 한미일 협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암초에 걸린 북미 비핵화 회담 재개를 위해 한국 정부는 미국 대선 직전 미국과 북한 사이의 정상급 회담 개최를 검토했다.

당초 정상 간에 대담한 결단이 가능한 '톱다운' 방식을 모색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지난해 2월 베트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의 전철을 밟으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권위 추락을 피할 수 없어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 제1부부장이 대리로 방미하는 방안이 부상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지명도가 높고 국내 권력 기반도 강한 김 제1부부장이라면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회담 상대가 될 수 있다고 한국 측은 판단했다는 것이다.

한국의 국가정보원이 지난 8월 20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김 제1부부장 등에 의한 북한의 '위임통치'를 언급한 것도 "(김 제1부부장의) 방미를 위한 사전 작업"이라는 게 한미일 협의 소식통의 견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김 제1부부장이 지난 7월 10일 담화에서 "가능하다면 앞으로 (미국) 독립절 기념행사를 수록한 DVD를 개인적으로 꼭 얻으려 한다는 데 대하여 (김정은) 위원장 동지로부터 허락을 받았다"고 밝힌 것은 방미에 대한 사인으로 받아들여졌다고 요미우리는 주장이다.

요미우리는 다만, "(한국 정부는) 북미 간 '옥토버(10월) 서프라이즈'를 노렸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고,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한도 보류되면서 현실은 절망적인 형세"라고 진단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