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A총영사관 파견 국정원 고위직원, 강제추행 뒤 국내 소환

송고시간2020-10-07 09:03

김기현 의원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했지만 징계 없어"

국정원 청사. 2020.7.30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정원 청사. 2020.7.30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한국 총영사관에 파견된 국가정보원 직원 A씨가 성추행으로 고소당한 뒤 국내로 소환된 것으로 확인됐다.

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에 따르면 LA총영사관에 파견돼 근무하던 국정원 소속 고위공무원이 지난 6월 말 영사관 내에서 계약직 여직원을 강제 성추행했다.

부총영사급 직책을 맡아 근무하던 A씨는 지난 6월 23일 직원 회식 뒤 영사관 내에서 여직원을 성추행했고, 여직원은 사건 직후 현지 경찰에 고소했다.

외교부는 7월 중순께 경찰로부터 수사 개시 통보를 받고서야 사건을 인지했으며, 7월 말 A씨를 한국으로 돌려보냈다.

원래 소속인 국정원으로 복귀한 A씨는 별다른 징계 없이 직무에서만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 대한 수사는 한국 경찰이 진행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재외공관에는 외교부 소속 외에 국정원을 비롯한 여러 정부 부처 파견 공무원들이 함께 근무하고 있다.

파견 공무원이 성추행 같은 물의를 빚을 경우 외교부가 국내 복귀 조치를 담당하며 사건 조사와 징계 결정은 파견 부처에서 하는 게 원칙이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