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언택트' 말고 '비대면'…서울교육청 "우리말 사용 늘린다"

송고시간2020-10-07 12:00

민·관 협력 '바르고 쉬운 행정용어 연구회' 운영 결과 발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한글날 행사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한글날 행사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언택트' 대신 '비대면', '블렌디드 러닝' 대신 '온오프라인 연계 교육' 등 우리말 사용을 늘린다.

서울시교육청은 공공기관의 우리말 사용을 활성화하고자 '바르고 쉬운 행정용어 연구회'를 운영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연구회에는 교육청 소속 민간전문가와 한글학회 등 관련 단체 관계자, 국어 교사 등 7명이 참여한다. 5월부터 서울시교육청 보도자료와 기자회견문, 공고문 등 시민이 접하는 공문서를 골라 올바른 우리말을 썼는지, 어렵거나 불필요한 외국어·신조어·한자어 등이 쓰이지 않았는지 검토했다.

검토 결과, 어문 규범을 지키지 않거나 단어를 사전적 의미와 다르게 사용한 경우, 외국어·신조어·줄임말, 일본어 투 표현을 쓴 경우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회는 ▲ 간결하고 명료한 문장으로 작성한다 ▲ 행정 권위주의 등 위화감을 조성하는 어려운 용어를 사용하지 않는다 ▲ 외국어·유행어 등을 분별없이 사용하지 않는다 ▲ 평범한 시민이 기본적 언어 지식만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의미를 명확히 한다 등 행정 문서를 쓸 때 지켜야 할 원칙을 제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연구를 바탕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많이 사용하는 외국어 가운데 6가지를 골라 우리말로 바꾸기로 했다.

'언택트' 말고 '비대면'…서울교육청 "우리말 사용 늘린다" - 2

'언택트'는 '비대면'으로, '블렌디드 러닝'은 '온오프라인 연계 교육'으로, '팬데믹'은 '(감염병) 세계적 유행'으로 바꿔 부르는 식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초·중등 국어 교육을 이끄는 교육청은 시민이 쉽게 이해하는 행정 용어를 써야 할 책임과 학생에게 올바른 표현을 알려야 할 의무가 있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