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스라엘 '코로나 봉쇄' 안 통하나…장례식·시위에 몰리는 시민

송고시간2020-10-06 17:59

유대교 초정통파 랍비 장례식에 수천명 참석

5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남부 아쉬도드에서 한 랍비(유대교 율법 교사)의 장례식에 참석한 유대교 초정통파 신자들.[A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남부 아쉬도드에서 한 랍비(유대교 율법 교사)의 장례식에 참석한 유대교 초정통파 신자들.[AP=연합뉴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스라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 규제 조처를 위반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이스라엘은 지난달 18일(현지시간)부터 국민의 이동 제한, 쇼핑몰 영업 중단 등을 담은 전국적인 봉쇄 조처를 시행하고 있지만, 아직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고 있다.

국제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이달 3일 5천523명, 4일 2천332명, 5일 5천534명 등으로 수천명대를 기록 중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급증세와 관련해 유대교 초정통파 신자들의 행태가 도마 위에 올랐다.

AP통신은 6일 초정통파 신자들이 정부의 봉쇄령을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5일 이스라엘 남부 아쉬도드에서 열린 한 초정통파 랍비(유대교 율법 교사)의 장례식에는 코로나19 봉쇄 조처에도 수천명이 모였다.

경찰이 장례식 참석자들을 해산하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도 빚어졌다.

AP는 일부 초정통파 신자들이 유대교회당이나 학교를 열고 공휴일 행사를 여는 등 봉쇄 조처를 잘 지키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일반사회와 고립된 채 종교 공부에 몰두하는 초정통파 신자들의 감염률은 심각하다.

지난주 이스라엘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40%가 유대교 초정통파 사회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초정통파 신자들이 이스라엘 인구의 약 12%를 차지하는 점을 생각할 때 매우 높은 비율이다.

3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지중해 도시 텔아비브에서 열린 반정부 시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3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지중해 도시 텔아비브에서 열린 반정부 시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기에 멈추지 않는 시위도 이스라엘 정부를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지난 3일 이스라엘의 지중해 도시 텔아비브를 비롯한 많은 지역에서는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이스라엘 언론에 따르면 시위 참가자가 전국적으로 수만 명이나 되고 경찰은 시위대 30여명을 체포했다.

앞서 이스라엘 의회는 지난달 30일 코로나19 확산을 명분으로 실외 집회 인원을 20명으로 제한하고 시민들이 집에서 1㎞ 넘게 떨어진 집회에 참석하지 못하게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시위가 법으로 크게 제한되자 시민들은 곳곳에서 소규모 집회를 통해 반정부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6월부터 예루살렘의 총리 관저 주변에서는 부패 혐의와 코로나19 대응 실패 등을 이유로 네타냐후 총리의 퇴진을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이런 가운데 이스라엘 정치권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봉쇄 조처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아사프 자미르 이스라엘 관광부 장관은 지난 2일 정부의 시위 제한을 비판하며 사임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