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이 학대사망' 엄마 징역 15년…종용한 남자친구 17년

송고시간2020-10-06 17:41

IP카메라로 피해자 관찰하며 폭행…"범행 수법 매우 잔인"

대전 법원종합청사 전경
대전 법원종합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초등학생 아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친엄마와 범행을 종용한 그녀의 남자친구가 중형을 받았다.

대전지법 형사11부(김용찬 부장판사)는 6일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A(38·여)씨에게 징역 15년을, B(38·남)씨에게 징역 17년을 각각 선고했다.

80시간 동안 아동학대치료 프로그램을 이수할 것과 5년간 아동관련 기관에 취업하지 말 것도 각각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약 4개월 동안 13차례에 걸쳐 대전 유성구 자택에서 둔기 등으로 친아들을 때려 결국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의 남자친구였던 B씨는 인터넷 프로토콜(IP) 카메라로 집에 있던 아이를 살피며 A씨에게 "낮잠을 자지 말라는 말을 어겼다"며 폭행을 유도하는 등 범행을 종용한 혐의로 재판에 함께 넘겨졌다.

재판부는 "학대 정도와 수법이 매우 잔인하고 심각하다"며 "A씨는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지만, B씨의 경우 책임을 회피하고 떠넘기려 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