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초1·중1 매일 등교'에 서울 학부모 '찬성'-학생·교사 '반대'

송고시간2020-10-06 17:09

서울교육청 매일 등교 제안에 교육부 부정적 의견…학교선 '방역 한계' 불만

코로나 방역 안내판 세워진 학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 방역 안내판 세워진 학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추석 특별방역 기간이 끝나고 12일 이후 등교 수업을 확대하는 방안을 두고 서울시교육청과 교육부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특히 서울시교육청이 초등학교 1학년과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의 매일 등교를 주장하는 것에 대해 학부모들은 전반적으로 찬성했으나 교사와 학생은 반대가 많았다.

일선 학교에서는 '방역 한계' 상황을 거론하며 현실적으로 서울시교육청의 초1·중1 매일 등교는 무리한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시교육청이 지난달 23∼26일 서울지역 초·중학교 학부모와 교사, 중학교 1학년 학생 등 약 18만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초1·중1 매일 등교에 대해 초1 학부모의 68.4%(초등학교 학부모의 61.0%), 중1 학부모의 57.6%(중학교 학부모의 56.0%)가 찬성했다고 6일 밝혔다.

초1·중1 매일 등교 설문조사 [서울시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초1·중1 매일 등교 설문조사 [서울시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교육 현장에 있는 교사와 학생들 사이에서는 학교 내 거리두기 어려움 등을 이유로 반대하는 목소리가 더 컸다.

초1 교사는 34.1%, 중1 교사는 32.8%만 매일 등교에 찬성했다.

학생 가운데 유일하게 설문조사에 참여한 중1의 57.8%는 매일 등교에 반대했다. 찬성은 42.2%에 그쳤다.

앞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달 16일 기자회견을 열어 초1·중1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밀집도 최소화 조치에서 예외로 두고 매일 등교를 시켜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조 교육감의 이런 제안에 대해 교육부는 여러 차례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 수업이 장기화하면서 학생들 사이의 학력 격차가 커지고 돌봄 공백이 발생한다는 현장의 우려를 고려해 등교 수업을 늘릴 방침이지만 초1과 중1만 거리두기 원칙에서 예외로 두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교육청, 학교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겠지만 지켜야 할 방역 기준이 있는 것 또한 사실"이라며 "모든 교육청에 서울시교육청의 의견을 그대로 반영해 일괄적으로 방역 수칙과 무관하게 적용할 수는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교육부가 오전·오후반 운영 등 서울시교육청이 제안한 것과는 다른 방식으로 등교 수업 확대 방안을 내놓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교육 현장에서는 서울시교육청이 일선 학교가 방역을 위해 지는 부담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정책을 추진하려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서울지역의 한 초등학교 교사는 "(지금도) 한 반에 28명이 꽉 차 거리 유지에 신경이 곤두선다"며 "초1·중 1매일 등교는 교육청이 밀어붙이는 상황이다 보니 학교는 (교육청이) 하라면 그냥 따라야 하는데 학급당 인원수를 고려하고 코로나19에 대한 원칙이 있는 정책을 추진했으면 한다"고 비판했다.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